본문내용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폼
기획연재 > 기획/특집

[사회공헌특집] ‘업계 최초’ 기록 쓰는 호반건설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 문자보내기
닫기

본문 글자크기

건설업계 최초 20억원 규모 긴급경영안정 지원금 지원...'RCSV 10억클럽' 업계 첫 가입
   
지난 4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 행사에서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오른쪽 네 번째)과 최승남 호반그룹 부회장(다섯 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호반건설

 

호반건설이 사회공헌 분야에서 ‘업계 최초’ 기록을 잇달아 쓰고 있다.

호반건설은 지난 3월 건설업계 최초로 협력사들에 20억원 규모의 ‘긴급 경영안정 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호반그룹 협력사 200여 곳에 지원하는 이번 경영안정 지원금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업체들을 직접적으로 돕는 첫 사례로 꼽힌다.

지난달에는 건설업계에서 처음으로 대한적십자사의 ‘RCSV(Red Cross Creating Shared Value) 10억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대한적십자사가 출범한 법인단체 고액 기부모임인 RCSV는 재난구호 활동과 지역사회 봉사, 남북교류활동 등 다양한 사업에 기부금을 사용한다.

코로나19 확산에 올 여름 집중 호우까지 겹치면서 호반건설은 지역 사회를 살리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호반그룹 임직원 봉사단인 ‘호반사랑 나눔이’는 마스크 3만 장을 기부한 데 이어 곳곳에서 비대면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직원들은 어려움에 처한 농가를 돕기 위해 대파소비 ‘파’이팅(Eating) 캠페인과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 등도 펼쳤다.

호반그룹의 상업시설인 ‘아브뉴프랑(호반프라퍼티)’과 레저사업부문 ‘호반호텔&리조트(리솜리조트)’는 소상공인을 위한 임대료 인하 캠페인에도 동참했다.

지난 8월에는 호반건설이 대한적십자사에 기탁한 성금 2억원이 홍수 피해를 입은 지역에 전달돼 시설 복구와 생필품 보급 등에 쓰였다. 전남 곡성군에는 전기압력밥솥 300대를 직접 전달했다.

호반사랑 나눔이는 지난 2009년부터 소외계층 지원과 환경정화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매달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누적 참가인원 1만여 명이 호반사랑나눔이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특히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이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호반장학재단’은 인재 양성에도 힘 쓰고 있다. 재단은 지난 20여년 동안 7600여 명의 장학생에게 총 129억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직접 장학금을 전달하는 사업 외에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축과 환경 개선 사업에 5억원, 전남대학교 디지털도서관 건립 기금에 5억원 등 교육 인프라 구축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문화예술 분야에서는 호반그룹의 태성문화재단과 남도문화재단이 활약하고 있다. 태성문화재단은 지난 2018년 복합문화센터 ‘호반아트리움’을 개관해 전시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아파트를 분양할 때마다 화환 대신 쌀을 받아 지역사회에 기부하는 ‘사랑의 쌀’ 캠페인도 호반그룹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지금까지 호반건설과 호반산업이 전달한 쌀은 1만726포대(10kg 기준)에 달한다.

앞으로도 호반그룹은 ‘행복을 짓는 든든한 동반자’라는 목표를 갖고 교육과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호반은 한 번의 지원이 아닌 지속적인 지원을 하고자 한다”며 “코로나19로 직접 만나기 힘든 상황이지만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진주기자 ohpearl@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