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폼
경제 > 자본시장

금융투자업계 "고연봉자에 주52시간제 예외둬야"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 문자보내기
닫기

본문 글자크기

금융투자업계가 고소득 근로자에 대해 주 52시간 근로제를 예외로 둘 것을 당국에 건의했다.

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금투협은 지난 3일 협회 본사에서 ‘주 52시간제 운영 관련 자본시장 현장 방문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의견을 내놨다.

이날 간담회엔 비롯해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환경노동위원회 간사)과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 등 여당·정부 관계자와 나재철 금투협 회장, 금융투자회사 최고경영책임자(CEO) 7명 등 업계 고위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고소득 근로자에 대한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 제외 제도를 신설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또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선택근로제 정산 기간 확대를 내용으로 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돼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이같은 법 개정안이 시행되기까지 계도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외국계 글로벌 증권사들은 투자은행(IB) 분야에 대한 주52시간제 완화를 건의하면서 “규제비용 상승으로 국내 인력을 해외로 배치하는 경향이 확산되고 있다"며 "여기에 국내사업 철수까지도 고려되고 있는 등 금융중심지 정책에 역행하는 결과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재철 금투협 회장도 “주52시간제 도입취지가 제대로 발현되기 위해서는 업무별 특성을 반영한 유연한 운영이 필수적이므로 계도기간 연장과 개정안 통과와 IB분야에 대한 규제 개선을 적극적으로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에 안 의원은 “주52시간제 개선 필요성에 공감하며 금투업계의 건의내용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박화진 차관도 “탄력근로제 입법완료 후 빠른 시일 내에 IB분야 규제 개선 실무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민기자 min@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