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4일 PGA투어 BMW챔피언십 개막-노승열 최종전 진출에 도전장
기사입력 2014-09-03 09:17:5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최경주·케빈 나도 출전

    한국골프의 영건 노승열(23·나이키골프)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에 가기 위한 도전에 나선다.

 4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인근의 체리힐스 컨트리클럽(파71·7466야드)에서 개막하는 BMW챔피언십은 페덱스컵 랭킹 상위 70명만이 출전하는 플레이오프 3차전이다. 활동 중단을 선언한 더스틴 존슨(미국)이 결장하면서 69명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노승열이 플레이오프 3차전에 진출한 것은 2012년 이후 2년 만이다.

 2년 전 노승열은 BMW챔피언십에서 공동 16위에 오르는 선전을 펼쳤지만, 페덱스컵 랭킹 37위에 머물면서 상위 30명이 출전하는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 나가지 못했다.

 올해는 페덱스컵 랭킹 36위로 BMW챔피언십에 진출한 노승열은 6명만 제치면 1천만 달러의 보너스 상금이 걸린 투어챔피언십에 나갈 수 있다.

 더욱이 노승열은 지난 4월 취리히 클래식에서 생애 첫 PGA 투어 우승을 차지하며 자신감을 키워가고 있어 이번 주 대회에서도 좋은 플레이가 기대된다.

 재미동포 케빈 나(31·타이틀리스트)는 지난주 도이체방크 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했음에도 페덱스컵 랭킹 21위에 올라 투어챔피언십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반면 최경주(44·SK텔레콤)는 페덱스컵 랭킹 65위에 머물러 어지간히 좋은 성적을 내지 않으면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탈락할 위기를 맞았다.

 이번 주 대회에는 도이체방크 챔피언십에서 휴식을 취했던 강호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그레임 맥도월(북아일랜드)이 복귀, 포인트 경쟁에 들어간다.

 세계랭킹 1위이자 페덱스컵 랭킹 2위를 달리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이번 주 대회에도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려 생애 첫 플레이오프 우승을 차지하겠다는 의욕을 숨기지 않았다.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