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송영한, 세계 1위 스피스 꺾고 우승
기사입력 2016-02-01 13:13:1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아시아투어 싱가포르 오픈 ... 데뷔 후 첫 승
   
송영한(25·신한금융그룹)이 세계골프 1인자 조던 스피스(미국)를 따돌리고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세계랭킹 204위인 송영한은 1일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세라퐁 코스(파71·7398야드)에서 재개된 4라운드에서 1타를 줄여 합계 12언더파 272타를 적어냈다.

이로써 송영한은 무섭게 추격하던 스피스(합계 11언더파 273타)를 1타 차로 따돌려 2013년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아시아투어와 일본프로골투어(JGTO)가 공동 주최한 이 대회 우승 상금은 26만 달러다.

2013년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에 데뷔, 그해 신인상을 받은 송영한이지만 그동안 우승과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일본프로골프투어도 병행하는 송영한은 지난해 일본에서 상금 순위 14위에 오르며 최우수신인상을 받았다.

싱가포르오픈은 전날 최종 라운드가 악천후로 지연되면서 송영한과 스피스 등 모두 13명의 선수가 대회 일정을 하루 넘겨 잔여 경기를 치러야 했다.

송영한은 전날 16번홀(파4)에서 4m 거리의 부담스러운 파 퍼트를 남기고 클럽하우스로 돌아와야 했다. 이때 스피스는 18번홀(파5)에서 1.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남기고 경기를 마친 상황이었다.

송영한이 2타차 선두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이 홀에서 보기를 하고, 스피스가 버디를 한다면 순식간에 동타가 될 수 있었다.

1일 속개된 경기에서 스피스가 버디를 하고 경기를 먼저 끝냈고 송영한은 16번홀에서 파 세이브에 성공했다.

1타차 선두를 유지한 송영한은 남은 2개홀에서 타수를 끝까지 지켜 세계골프랭킹 1위 스피스를 따돌리는 파란을 일으켰다.

스피스는 2015년 마스터스, US오픈 두개에 메이저대회를 포함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5승을 올리며 확실한 1인자의 자리에 오른 선수다.

지난 1월 PGA 투어 현대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우승으로 새해를 열었던 스피스는 이번 싱가포르 오픈에 초청료 120만 달러를 받고 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회 총상금은 100만 달러였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