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출전 고심하던 윌렛 마스터스‘깜짝 우승’
기사입력 2016-04-11 09:34:5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아내 출산 앞두고 출전 고민하다 뜻밖의 대박 ...조던 스피스, 12번홀 쿼드러플보기로 녹다운



아내의 출산 때문에 대회 출전 자체를 고민했던 대니 윌렛(잉글랜드)이 2016년 첫 메이저 골프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대박을 터뜨렸다.

윌렛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435야드)에서 열린 제80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플레이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합계 5언더파 283타를 친 윌렛은 조던 스피스(미국)와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이상 2언더파 286타)를 3타차로 제치고 생애 처음 그린재킷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80만 달러(약 20억7600만원).

대회 2년 연속 우승을 노리던 스피스는 전반까지 단독 선두를 질주하다 12번홀(파3)에서 나온 ‘쿼드러플보기’의 충격을 극복하지 못하고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만 28세인 윌렛은 유럽프로골프투어에서 4승을 올리며 세계랭킹 12위에 오른 선수지만 그리 주목받는 선수는 아니었다.

더욱이 이번 마스터스 대회를 앞두고 아내의 출산이 임박해 대회 출전 자체를 고민했다.

다행히 아내가 대회 전에 출산한 덕에 출전한 윌렛은 3라운드까지 공동 5위 중 한 명에 불과했다.

스피스에 3타 뒤진 채 4라운드를 시작한 윌렛은 정교한 아이언 샷과 퍼트로 소리없이 타수를 줄여나가기 시작했다.

물론 윌렛의 우승에는 스피스의 붕괴가 결정적인 요인이었다.

전반에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4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를 질주하던 스피스는 후반 들어 갑자기 난조에 빠졌다.

10번 홀과 11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적어낼 때만 해도 아직 2위 그룹과 격차를 유지했었다.

그러나 스피스는 12번 홀에서 티샷을 그린 앞 워터 해저드에 빠뜨리더니 1벌타를 받고 친 세 번째 샷마저 뒤땅을 치면서 물에 빠뜨렸다. 다시 1벌타를 받고 친 다섯 번째 샷은 그린 뒤 벙커에 떨어졌다.

간신히 여섯 번째 샷으로 볼을 그린 위에 올린 스피스는 한 번의 퍼트로 홀아웃했지만, 스코어카드에서 ‘쿼드러플보기’를 뜻하는 ‘7’을 적어내야 했다.

윌렛은 16번홀(파3)에서 티샷을 홀 1.5m에 붙인 뒤 버디를 잡아내 우승을 예감했다.

스피스가 무너진 뒤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가 잠시 우승 경쟁에 나섰다.

웨스트우드는 15번홀(파5)에서 이글을 낚아 윌렛을 1타차로 추격했지만 16번홀에서 3퍼트를 저질러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1오버파 289타를 쳐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과 공동 10위로 대회를 마쳤다.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5)는 1타를 줄여 공동 17위(4오버파 292타)에 올랐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