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박상현, KPGA GS매경골프 우승
기사입력 2016-05-08 16:21:5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연장서 이수민 꺾고 통산 5승 기록...이창우·김경태 공동 3위



박상현(33·동아제약)이 제35회 GS칼텍스 매경오픈 골프대회에서 연장전 끝에 정상에 올랐다.

박상현은 8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2·6947야드)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에 보기 2개로 4타를 줄여 합계 8언더파 280타로 이수민(23·CJ오쇼핑)과 동타를 이뤘다.

박상현은 18번홀(파4)에서 두차례 연장전 끝에 이수민을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해 상금 2억원을 받았다.

한국프로골프투어에서 통산 5승을 기록한 박상현은 시즌 상금 랭킹 1위로 올라섰다.

이수민은 지난달 25일 유럽프로골프투어 선전 인터내셔널에서 우승한 뒤 13일 만에 다시 정상에 도전했지만 우승 문턱에서 돌아섰다.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 이수민에 2타 뒤진 공동 3위에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한 박상현은 전반에 2타를 줄인 뒤 16번홀(파5)과 17번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서 먼저 경기를 끝냈다.

이수민은 줄곧 선두를 달려 우승을 눈앞에 뒀지만 18번홀(파4)에서 티샷을 오른쪽 숲속으로 날려 보내 위기를 맞았다.

세 번째 샷만에 그린 위에 올렸지만 3m 거리의 파퍼트를 넣지 못해 연장전으로 끌려 들어갔다.

연장 1차전에서 파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선수는 다시 18번홀에서 2차전을 치렀다.

박상현은 두 번째 샷을 그린 위에 올렸지만 홀까지 10m를 남겨 뒀다.

이수민은 두 번째 샷을 오른쪽 러프로 보냈고, 어프로치 샷마저 짧아 홀까지 4m의 파 퍼트를 남겼다.

박상현은 버디 퍼트가 들어가지 않았지만 홀 30㎝에 붙였다.

이수민의 파퍼트가 빗나간 뒤 박상현은 가볍게 파퍼트를 성공, 아내와 그린에서 뜨거운 포옹를 했다.

이창우(23·CJ오쇼핑)도 챔피언조에서 이수민과 경쟁하며 한때 단독 선두로 나서기도 했지만 17번홀과 18번홀에서 연속 보기를 적어내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했다.

이창우는 7언더파 281타로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와 공동 3위에 올랐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