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최진호 KGT 넵스 헤리티지 우승
기사입력 2016-05-29 16:08:4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시즌 첫 2승…상금 2억원 돌파



최진호(32·현대제철)가 한국프로골프 투어(KGT) 2016시즌 가장 먼저 2승 고지에 올랐다.

최진호는 29일 강원도 홍천의 힐드로사이 컨트리클럽(파72·7276야드)에서 열린 KGT 넵스 헤리티지(총상금 7억233만9000원)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의 맹타를 휘두른 최진호는 공동 2위 그룹을 8타 차로 넉넉히 제치고 우승했다.

지난달 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제12회 동부화재 프로미오픈에서 우승한 최진호는 시즌 2승째를 거뒀다.

이 대회 우승 상금은 기본 8천만원에 입장권 수익과 갤러리 펀딩을 상금에 포함해 대회 종료 직후 확정된다.

그러나 이미 시즌 상금 1억5506만원을 확보한 최진호는 최소 8000만원만 더해도 2억3000원을 넘기게 됐다.

KGT에서 시즌 2승 선수가 나온 것은 2014년 박상현(33·동아제약) 이후 처음이다. 지난 시즌에는 2승 선수가 나오지 않았다.

3라운드까지 2위에 3타 앞선 단독 선두였던 최진호는 이날 전반 9개 홀에서는 버디와 보기를 1개씩 맞바꾸며 제자리걸음을 했다.

그러나 11, 12, 14번 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잡아내며 2위권과 격차를 5타 이상으로 벌리면서 이렇다 할 위기가 없이 여유 있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2006년 비발디파크 오픈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최진호는 이후 2010년 레이크힐스 오픈, 2012년 메리츠 솔모로오픈에 이어 지난해 SK텔레콤오픈에서 정상에 올랐다. 또 올해 2승을 더해 개인 통산 6승째를 기록하게 됐다.

올해 첫 승인 동부화재 프로미오픈에서도 17언더파를 치며 2위에 3타를 앞선 최진호는 이번 대회에서도 똑같이 17언더파를 치며 시즌 2승 달성을 자축했다.

이성호(29)와 정대억(27), 홍창규(35·휴셈) 등 세 명이 9언더파 279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베테랑 신용진(52)은 8언더파 280타를 쳐 ‘아들뻘’인 강민석(25)과 함께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