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연장불패’ 김세영, 투어 5승 중 세번이 연장
기사입력 2016-06-20 08:15:0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 우승…시즌 2승



김세영(23·미래에셋)이 다시 한 번 ‘연장불패’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20일(한국시간)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에서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를 연장 끝에 따돌리고 정상에 오른 것.

김세영은 이날 17번 홀까지 시간다에 1타를 앞서가다 18번 홀 보기로 같은 타가 되면서 연장으로 들어갔다.

김세영은 연장 첫 홀에서 티샷이 페어웨이를 벗어났다.

자세가 다소 불안정했지만, 124야드를 남기고 시도한 두 번째 샷을 홀 1.5m 거리에 붙이며 승부를 갈랐다.

LPGA 투어 5승 중 3승을 연장에서 일궈내는 순간이었다. 연장전 통산 전적도 3전 전승으로 만들었다.

김세영은 LPGA 투어 데뷔 첫 승도 연장 우승으로 장식했다.

지난해 2월 퓨어실크-바하마 LPGA 클래식에서 유선영(30),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함께 벌인 연장전에서 버디를 낚아 투어 진출 두 번째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작년 4월 롯데 챔피언십에서는 박인비를 상대로 환상적인 이글 샷을 성공하며 LPGA 투어 두 번째 우승도 연장에서 접수했다.

김세영은 당시 18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가까스로 연장으로 끌고 갔다.

이어 첫 번째 홀에서 약 150야드를 남기고 8번 아이언으로 시도한 두 번째 샷을 그대로 홀에 집어넣으며 짜릿한 우승을 차지했다.

김세영의 연장 우승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절부터 이어졌다.

2014년 5월 KLPGA 투어 우리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김세영은 디펜딩 챔피언 허윤경(26)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에 들어갔다.

김세영은 18번 홀(파3)에서 치러진 연장 첫 번째 홀에서 파를 잡아 보기를 적어낸 허윤경을 따돌렸다.

앞서 2013년 9월 충남 태안에서 열린 한화금융클래식은 더욱 극적이었다.

김세영은 이 대회 연장전에서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을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세영은 한때 8타까지 벌어져 사실상 우승이 어려웠던 터여서 그의 연장 우승은 더욱 값졌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