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최경주골프’ 주흥철, 김시우 제치고 시즌 2승
기사입력 2016-10-09 15:36:2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상금 일부 심장병 어린이 돕는데 쓰겠다”김시우ㆍ문도엽 1타차 준우승…최경주 7위



주흥철(35ㆍ비스타케이호텔그룹)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쟁쟁한 경쟁자들을 따돌리고 시즌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주흥철은 9일 경기도 용인 88컨트리클럽(파71ㆍ6766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더블보기 1개로 5타를 줄였다.

합계 13언더파 271타를 적어낸 주흥철은 PGA 투어 멤버 김시우(21ㆍCJ대한통운)와 문도엽(25ㆍ이상 12언더파 272타)을 1타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1억원을 받았다.

지난 9월 군산CC 전북오픈에서 우승한 주흥철은 한 달 만에 다시 정상에 올라 이번 시즌 2승을 차지한 두 번째 선수가 됐다.

주흥철은 2014년 군산CC오픈을 포함, 통산 3승을 거뒀다.

시즌 2승을 거둔 또 한 명의 선수는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은 최진호(32ㆍ현대제철)다.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4위에서 시작한 주흥철은 오전 기온이 13도로 내려간 쌀쌀한 날씨 속에 전반에 4타를 줄이며 김시우 등과 우승 경쟁을 벌였다.

후반 들어 파를 지키던 주흥철은 13번홀(파5) 버디를 신호탄으로 3개홀 연속 버디 행진을 이어갔다.

14번홀(파4)에서 6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더니 15번홀(파4)에서는 두 번째 샷을 홀 2m에 붙여 다시 한 타를 줄였다.

김시우보다 3타 앞선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간 주흥철은 17번홀(파4)에서 티샷을 경기 구역 밖으로 날려 보내는 바람에 위기를 맞았다.

네 번째 샷 만에 그린 위에 올라선 주흥철은 더블보기를 적어냈다.

18번홀(파4)에서는 두 번째 샷을 그린 위에 올리지 못한 주흥철은 어프로치 샷을 홀 1.2m에 떨어뜨린 뒤 파 퍼트에 성공, 우승을 예감했다.

김시우는 18번홀(파4)에서 1.5m 버디 퍼트를 놓치고 12언더파 272타로 경기를 끝내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가지 못했다.

아들이 심장병을 앓아 마음 고생이 심했던 주흥철은 “이번 상금 일부를 심장병 어린이를 돕기 위해 쓰겠다”고 말했다.

대회 주최자인 최경주(46ㆍSK텔레콤)는 9언더파 275타, 7위로 대회를 마쳤다.

최경주도 16번홀까지 3타를 줄이며 우승을 노렸지만 17번홀(파4)에서 티샷이 경기 구역 밖으로 나가면서 더블보기를 적어내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였던 변진재(27ㆍ미르디엔씨)는 1타를 잃고 정지호(32)와 함께 공동 5위(10언더파 274타)에 올랐다.

 

 

연합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