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불확실성 커진 '트럼프 시대'... 현금 쌓는 투자자들
기사입력 2017-01-24 08:40:1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자금유입 흐름→ 유출로 돌아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취임으로 ‘트럼프 시대’가 활짝 열렸으나, 투자자들은 오히려 신중 모드로 돌아섰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이같이 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 직후부터 향후 미국 경제에 대한 기대감으로 ‘트럼프 랠리’가 펼쳐졌던 것과는 대조적이라고 보도했다.

WSJ은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이 임박하면서 방어적으로 변한 투자자들이 현금 보유량을 늘리거나, 주식시장이 출렁일 상황에 대비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지난 17일 발표된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의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 펀드매니저들의 현금보유 비율이 작년 12월 4.8%에서 새해 들어 5.1%로 증가했다. 이는 현금보유 비율 10년 평균치인 4.5%보다 높은 것이다.

대선 직후 급등했던 KBW 나스닥 은행지수는 대선을 앞둔 5거래일 동안 2.8% 떨어졌다. 정보제공업체 EPFR에 따르면 지난 11∼18일 일주일 동안 금융 부문에서 7억4900만달러가 빠져나갔다. 지난 17주 동안 유입되기만 하던 자금의 흐름이 ‘유출’로 돌아선 것이다.

WSJ은 투자자들이 미국 경제를 비관적으로 보기 때문은 아니라고 진단했다.

다만 ‘트럼프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확신’이 다소 누그러지면서 관망세가 번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일인 20일에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강세로 출발했으나, 그의 취임 연설에서 보호무역주의 색채가 선명히 드러나고 무역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오름폭을 줄여 0.48% 상승하는 데 그쳤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