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SK하이닉스, 도시바에 의결권 33.4% 요구”
기사입력 2017-07-04 17:06:1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교도통신, 매각협상서 ‘변수’ 지목

 

 

도시바의 메모리반도체 사업 인수를 협상 중인 SK하이닉스가 도시바 반도체의 의결권 중 최대 33.4%를 요구하고 나섰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향후 인수 파트너인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이 보유하게 될 도시바 반도체의 지분 중 전체 또는 일부를 획득할 권리를 요구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SK하이닉스는 일본 민관펀드 산업혁신기구(INCJ), 베인캐피털 등이 참여한 ‘한ㆍ미ㆍ일 컨소시엄’에 들어가 지난달 도시바로부터 반도체 사업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협상을 진행해 왔다.

지금까지는 인수 비율이 INCJ와 일본정책투자은행(DBJ)이 도시바 반도체의 66%를 가져가고, 나머지는 베인캐피털에 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다 SK하이닉스가 자금만 제공한다는 도시바 발표가 나오면서 SK하이닉스의 의결권 확보 여부를 놓고 관측이 무성했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의 의결권 요구가 매각 협상에서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됐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4일자 기사에서 “SK하이닉스의 의결권 요구가 매각 지연 요인으로 부상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SK하이닉스가 도시바 반도체 사업을 부분적으로 소유할 수 있는 가능성 때문에, 미국 웨스턴디지털의 반대가 더 심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웨스턴디지털은 도시바와 반도체 사업을 합작한 회사로, 한ㆍ미ㆍ일 컨소시엄의 인수에 제동을 걸고 있다.

민감한 기술이 외국 경쟁업체에 넘어갈 가능성에 대한 일본 정부의 우려도 커질 수 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