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광고 안 해도 불티… 테슬라 ‘모델3’ 하루 1800대 사전예약
기사입력 2017-08-03 16:52:1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첫 중저가 브랜드인 ‘모델 3’에 대한 사전 예약이 하루 평균 1800대에 달한다고 테슬라 측이 2일 밝혔다.

테슬라는 지난 주말 처음 출고된 모델 3 30대를 최초 예약자에게 넘겨주는 이벤트를 가졌다.

테슬라는 이날 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광고나 게릴라 마케팅 등의 캠페인 없이 모델 3 예약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면서 “최근 몇 주간 더 가속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지난주 첫 차량 인도식 당시 “현재 예약 번호가 50만을 넘어섰다”고 밝힌 바 있다.

테슬라 측은 “급증하는 수요를 맞추기 위해 생산 규모를 계속 늘리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3분기부터는 주당 1500대의 차량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하며, 올해 말까지 5000대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실적 보고서에서 “우리의 생산 라인은 S 곡선을 따를 것”이라며 “천천히 시작했다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시킨 다음, 생산이 정점에 달하면 꼬리를 자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델 3 외에도 모델 S와 모델 X 역시 꾸준히 생산이 증가하고 있다고 테슬라는 밝혔다. 모델 3가 출고되기 전인 이번 2분기 차량 생산은 2만5708대로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는 것이다.

테슬라는 2분기에 27억90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두 배로 늘어난 수치라고 밝혔다.

실적 발표 후 테슬라 주가는 시간 외 거래에서 3%가량 상승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