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전관왕' 이정은, 대방건설과 후원계약…"국내 최고 대우"
기사입력 2017-12-12 18:56:5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2017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전관왕에 오른 ’핫식스‘ 이정은(21)이 12일 대방건설과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이정은은 2020년까지 3년간 대방건설을 후원을 받는다.

양 측은 정확한 계약 규모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계약금 외 인센티브 등 KLPGA 최고 대우 후원 계약”이라고 밝혔다.

한 관계자는 “기존 선수들의 계약 규모를 넘어서는 대우”라고 설명했다. 지난 2월 박성현(24)이 하나금융과 계약할 때도 “역대 최고 규모”라며 구체적인 액수가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20억원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알려진 바 있다.

대방건설은 “이정은이 지금껏 보여준 실력과 성장 가능성을 보고 계약을 확정했다”며 “앞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진출 등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또 “이정은이 세계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다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정은은 “대방건설에서 저의 가치와 존재를 높이 평가해주시고 인정 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이제 좀 더 이정은만의 골프로 성숙하고 프로다운 모습으로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6년 신인상을 받은 이정은은 올해 국내 개막전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우승을 시작으로 MY 문영 퀸즈파크챔피언십,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하며 시즌 4승을 거뒀다.

2017년 KLPGA 대상 시상식에서는 상금왕, 대상, 평균타수, 다승, 인기상, 베스트 플레이어 등 KLPGA 최초로 6관왕에 올라 ’대세‘임을 증명했다.

 

 

편집국기자 info@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