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경기도청 주변 되살린다…수원시 도시재생사업 시작
기사입력 2018-01-07 14:52:3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2022년까지 청년특구·역사마을 조성하고 안전시설도 확충

한때 경기도 행정의 중심지는 물론 경기남부 교통의 중심지라는 영광을 누리다가 지금은 낙후한 옛 도심이 된 수원시 경기도청 주변을 되살리기 위한 사업이 추진된다.

수원시는 도시쇠퇴가 가속하는 경기도청 주변을 365일 활력이 넘치는 지역밀착형 공유경제마을로 조성하기 위한 도시재생사업을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도비와 시비를 절반씩 모두 99억원의 사업비를 투자, 2022년 12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면적은 도청 주변 고등동·매산동·교동·중동 일대 43만7926㎡이다.

수원시는 주민이 주체가 되는 도시재생사업을 하고, 사회적 경제조직을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 청년특구와 역사문화마을을 만들고, 마을환경도 깨끗하고 안전하게 바꿔 유동인구가 넘쳐나던 예전의 활기찬 도심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구상이다.

경기도청을 둘러싸고 있는 이들 지역은 196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수원의 행정·문화·상업의 중심지로서 번화했던 곳이다.

그러나 동수원·영통·광교 등 신시가지 개발로 상권이 쇠퇴하고, 수원비행장 고도제한, 문화재 보호구역 규제 등으로 침체하기 시작하면서 지역 전체의 슬럼화가 진행 중이다.

여기에 2020년 경기도청사가 광교신도시로 신축 이전하면 하루 평균 최소 4000명 이상의 유동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돼 지역 상권은 더욱 침체할 가능성이 크다.

수원시는 도시재생을 통해 도청 주변의 활력을 높일 시점이 됐다고 판단하고 있다.

시는 도청 주변 지역이 새롭게 태어날 수 있는 자산과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한다.

수원역의 상권과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의 역사·문화공간을 연결하고 있고, 근현대 문화재와 시설이 다수 남아있기 때문이다.

또 청년바람지대와 수원시 가족여성회관 등 청년창업 및 여성 활동의 중심지인 데다가 이미 매산동·고등동에 마을환경 개선 사업이 진행 중이어서 도시재생에 대한 거부감이 적다는 것도 이같은 평가를 뒷받침하고 있다.

시는 이런 자산을 바탕으로 주민 스스로 도시재생사업을 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도록 인적네트워크를 구성하고 교육도 할 예정이다.

청년과 지역이 동반 성장하도록 청년특구를 만들어 청년들의 경제활동을 지원하고, 지역에 기반을 둔 사회경제적 조직을 발굴해 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다.

좁은 골몰길과 늘어나는 빈집 등으로 안전에 대한 불안이 커지고 있는 마을마다 CCTV 등 안전시설을 확대 설치하고, 범죄예방환경디자인을 적용하는 등 안전한 마을 조성사업도 하기로 했다.

도청 주변에 산재한 문화재 등을 정비해 역사·문화탐방로를 만들고, 수원향교의 역사적 가치를 높이기 위한 역사공원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다음 달 세부적인 도시재생사업 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용역을 발주한 뒤 올 연말께 도의 승인을 거쳐 내년부터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수원시 도시재생팀 관계자는 “이번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경기도청 주변 지역이 예전처럼 많은 사람이 찾아와서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활기찬 도심으로 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