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전북혁신도시에 악취·소음·미세먼지 차단 2km 수림대 조성
기사입력 2019-03-12 17:08:5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전북도는 혁신도시 서쪽에 복합 수림대를 2021년까지 조성한다고 12일 밝혔다.

복합 수림대는 악취, 소음, 미세먼지를 줄이고 도시 경관을 아름답게 하기 위해 만드는 띠 모양의 숲을 말한다.

김제 용지의 대규모 축산단지에서 풍겨오는 악취, 호남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 서해안 쪽에서 넘어오는 미세먼지를 줄이려는 목적이다.

호남고속도로를 따라 2km 길이로 만들며 악취와 소음,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두루 효과가 있는 침엽수와 활엽수 1만여 그루를 심는다.

면적은 5만7천여㎡다.

전북혁신도시에 입주한 국립 농업과학원과 식량과학원이 부지를 제공한다.

전북도 관계자는 “혁신도시에 입주한 기관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해 복합 수림대를 조성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하고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부미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