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지역난방공사, UN 환경총회서 집단에너지 미래 기술 주제 발표
기사입력 2019-03-14 11:33:0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UN 환경총회 도시 정상회의에서 지역난방 효율화 및 활성화 방안 논의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지난 13일(현지시각)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제4회 UN 환경총회 도시 정상회의에 참석해 집단에너지의 미래 기술을 주제로 발표 및 토론회를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UN 환경총회 도시 정상회의는 2014년부터 2년 주기로 개최되는 정례 회의로, 회원국 전체가 참가해 UN 환경기구의 사업계획 및 예산 확정, 주요 환경이슈를 토의하는 국제행사이다.

이번 행사에는 폴란드, 르완다 등 9개국 정부 고위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특히 미래 기술 세션에는 인도, 아랍에미리트, 남아프리카 등 5개국 집단에너지 관련 정부 및 기업 관계자와 아시아개발은행(ADB) 담당자 등이 참석해 도시 미래기술 및 집단에너지의 미래에 대해 심도있게 토론했다.

지역난방공사는 이번 UN 환경총회 도시 정상회의에 참석, 각국 정부 고위 관계자 및 민간 기업 대표를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도시 개발을 위한 집단에너지 미래 기술 사례로 공사 중앙지사 집단에너지 사업모델을 소개했다.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중앙지사는 주변의 자원회수시설, 열원 및 매립가스(LFG) 등을 활용해 지역 냉·난방을 공급하는 공사의 대표적인 친환경 집단에너지사업 모델이다.

공사 관계자는“이번 UN 환경총회 참석을 통해 대한민국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UN 환경기구의 지속가능개발 목표를 공유하고, 공사의 집단에너지 기술력을 적극 홍보함은 물론, 향후 해외 집단에너지사업 보급 확대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김부미기자 boomi@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