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가스안전공사ㆍ울산시, 울산 국가산단 가스시설 안전성 강화
기사입력 2019-03-15 13:35:37.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전국 최대 규모의 석유화학단지가 있는 울산광역시와 공동으로 가스시설에 대한 지진 안전성을 강화한다.

가스안전공사와 울산광역시는 국가산업단지 내 가스시설의 내진성능확인 및 보수보강을 위한 지진안전성 향상 추진단을 발족했다고 15일 밝혔다.

추진단 발족은 지난 2016년 경주 및 2017년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국가 산업단지 등 대형 시설이 밀집돼 있는 지역에 대한 지진 안전성 확보가 중요 사안으로 떠오른 것에 따른 조치다.

추진단은 성능확인 및 보수보강 업무에 대해서는 외부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신뢰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또한 내진기준이 도입되기 전에 설치된 독성·가연성 저장탱크에 대해서는 오는 2022년까지 성능확인을 실시한다. 이 과정에 내진 성능에 적합하지 않는 시설에 대해서는 가스사업자에게 보강계획서 수립하도록 하고, 시설물 보강 등에 대한 기술지원을 제공하는 등 실질적인 내진보강이 이루어지도록 할 방침이다. 성능확인 및 보수·보강에 대한 다양한 인센티브를 개발해 사업자의 부담을 줄이고, 시설개선 홍보를 통해 지진에 대한 시민 불안감도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대형 산업단지의 가스시설 지진안전성을 확보하고, 타 지역으로 확대하여 지진에 대한 선제적인 안전관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부미기자 boomi@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