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美증시 4개월만에 최대낙폭...다우 470P 급락
기사입력 2019-05-08 08:18:5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무역전쟁 안전띠 매라" 경고음...新채권왕 "관세인상 확률 50% 이상"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대중(對中) 무역전쟁을 강행할 수 있다는 월스트리트 금융권의 경고가 잇따르자, 뉴욕증시가 7일(현지시간) 주저앉았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26,000선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8,000선이 각각 무너졌다.

다우지수는 473.39포인트(1.79%) 급락한 25,965.09에 마감했다. 지난 1월 3일 이른바 애플 쇼크‘로 660포인트(2.83%) 급락한 이후로 4개월여 만에 최대 낙폭이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48.42포인트(1.65%) 떨어진 2,884.05에, 나스닥지수는 159.53포인트(1.96%) 내린 7,963.76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트럼프 대통령이 ’휴일 트윗‘으로 대중국 ’관세 폭탄‘을 예고한 이후에도 약보합권에서 선방했던 뉴욕증시는 무역전쟁 현실화 우려가 고개를 들자 급락세로 돌아섰다.

전날 다우지수는 0.25% 하락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직후,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5.58% 폭락했다가 이튿날 0.69% 반등한 것과는 하루 시차로 정반대 흐름이 연출된 셈이다.

상대적으로 탄탄한 체력을 자랑하는 뉴욕증시가 뒤늦게 ’무역 전쟁 공포‘를 인식했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오는 10일 오전 0시 01분부터 2천억 달러 규모의 수입산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현행 10%에서 25%로 인상하겠다고 밝히면서 ’트럼프 트윗‘이 협상용 엄포가 아니라는 관측이 힘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

월스트리트 금융권에서도 잇따라 경고가 나왔다.

’신(新) 채권왕‘으로 불리는 제프리 건들락은 경제매체 CNBC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행정부가 실제로 관세를 인상할 가능성이 50%를 넘는다“고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관세인상 가능성을 40%로 제시한 바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는 투자자들에게 ”경제와 시장은 탄탄하지만 이번 무역전쟁 우려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사안이었다. 안전띠를 단단하게 매야 한다“고 조언했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