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국제유가, 미·중 갈등고조에 출렁…WTI 1.4%↓
기사입력 2019-05-08 08:20:4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국제유가는 7일(현지시간)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4%(0.85달러) 떨어진 61.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3월 29일 이후 최저 수준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03분 현재 배럴당 2.16%(1.54달러) 하락한 69.7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무역협상을 둘러싼 미중간 긴장이 높아지면서 국제유가를 끌어내렸다. 무역전쟁이 확대되면 글로벌 성장둔화로 이어지고 이는 곧 원유 수요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부각됐다.

미중이 9~10일 워싱턴DC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일 예정인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기존의 약속에서 후퇴하고 있다면서 태도 변화가 없으면 10일 오전 0시 01분부터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위협하고 있다.

다만 미국과 이란 간 긴장 고조가 유가의 추가 하락을 떠받치는 지지역할을 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1%(1.80달러) 상승한 1,285.60달러를 기록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