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트럼프 “中이 무역합의 깼다… 美는 물러서지 않을 것”
기사입력 2019-05-09 16:44:1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중국과의 무역협상과 관련해 “중국이 합의를 깨뜨렸다(broke the deal)”고 비난하고 미국은 물러서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로이터·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플로리다주 패너마시티비치에서 한 대선 유세에서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하는 관세를 거론하며 “그들이 합의를 깨뜨렸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합의를 깨뜨렸다. 그들은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재차 강조하며 “우리가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1년에 1000억달러 이상 받는 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연간 1000억달러 이상이라는 금액은 수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해 얻는 관세 수입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미·중 고위급 협상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5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재협상을 하려 한다고 비판하면서 10일부터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적용하는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경고했다.

이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중국이 약속을 어겼다고 말했으며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도 중국이 합의 이행을 위한 법 개정 등의 핵심 약속을 뒤집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중국에 관세를 올릴 것이며 중국이 우리의 노동자들을 편취하는 것을 멈출 때까지 물러서지 않겠다고 공언했고 이것이 일어날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그들과 사업을 할 필요가 없다”며 “그래야만 한다면 우리는 예전에 그랬듯이 여기(미국)에서 제품을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제적 굴복의 시대는 끝났다”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래서 그들(중국 협상 대표단)이 날아오고 있다. 좋은 사람(good man)인 부총리가 오고 있다”면서 미·중 고위급 협상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임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내일 올 것”이라며 “무슨 일이 일어나든 걱정하지 마라. 잘 될 것이다. 늘 그렇다”고 강조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1일 베이징 협상에 이어 9일 워싱턴에서 장관급 협상을 재개한다.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은 9∼10일 워싱턴에 머물며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장관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과 담판을 벌일 예정이다.

미 무역대표부는 10일에 관세를 인상한다는 계획을 관보 사이트에 예고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물러서지 않는다는 입장을 천명한 가운데 중국도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성명을 내 미국의 관세 인상 계획에 대해 “무역 마찰을 격화시키는 것은 양 국민과 전 세계 인민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은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미국 측이 이런 관세 조치를 시행한다면 중국은 부득이하게 필요한 반격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