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경북도 미세먼지 저감에 680억 투입…경보체계 강화·쉼터 조성
기사입력 2019-05-13 11:14:47.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경북도는 올해 미세먼지 저감 사업에 680억원을 투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우선 주민 불편을 덜어주고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미세먼지 예ㆍ경보 체계를 강화한다.

현재 23곳인 대기오염측정소를 36곳으로 확대하고, 산이 많은 지역 실정에 맞는 대기 질 진단시스템을 구축해 경보 등을 발령할 때 신속한 원인분석으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규 사업으로는 버스정류장·소공원 등에 미세먼지 휴게 쉼터 20곳을, 도서관·체육시설 등에 고농도 미세먼지 대피 쉼터 6곳을 설치한다.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대기오염 전광판도 25곳에 추가로 설치하고,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 125만개를 어린이, 노인 등에게 보급한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471억원을 지원해 전기차 등 친환경 차 5924대를 보급한다.

도시 숲 조성,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 시설 지원 등도 지속해서 한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도민이 대기 질 개선 효과를 체감하도록 대책을 추진하겠다”며 “대중교통 이용하기, 차량 2부제 자율참여 등 미세먼지 줄이기 실천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황윤태기자 hyt@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