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일대일로 빚더미’ 파키스탄 13번째 구제금융
기사입력 2019-05-13 16:26:3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IMF와 7조원 규모 차관 잠정합의... 20년간 中에 47조원대 빚 갚아야

 

경제난에 시달리는 파키스탄이 또다시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는다.

13일 익스프레스트리뷴 등 현지 매체와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압둘 하피즈 샤이크 파키스탄 재정고문은 전날 IMF 대표단과 협상에서 60억달러(약 7조800억원) 규모의 3년짜리 차관을 받는 데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합의안은 IMF 이사회의 승인을 얻으면 최종 확정된다.

파키스탄이 IMF로부터 구제금융을 받는 것은 1980년대 후반 이후 이번이 13번째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지난해 8월 취임 후 IMF 구제금융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경제 위기가 깊어지면서 또다시 IMF에 손을 벌리게 됐다.

칸 총리는 이번 협상을 마무리짓기 위해 샤이크를 재정고문에 임명하고, IMF에서 근무하는 이코노미스트 레자 바키르를 중앙은행 신임 총재로 앉히는 등 경제팀을 새롭게 꾸렸다.

샤이크 재정고문은 파키스탄은 무역 적자 등으로 인해 연간 채무 상환에 120억달러(약 14조1700억원)가 필요한데 여력이 없는 상황이라며 “세계은행과 아시아개발은행으로부터도 3년간 20억∼30억달러를 더 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IMF 협상단 대표인 라미레스 리고는 “이번 프로그램은 파키스탄 정부가 추진하는 강하고 균형 잡힌 성장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재정·무역수지 적자 개선, 세제 등 제도 개편, 투명성 강화 등이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은 중국이 주도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 등과 관련해 620억달러(약 73조2000억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면서 대규모 차관을 들여왔다가 빚더미에 올랐다.

인플레이션은 8%대로 치솟았고 파키스탄 루피화의 가치도 폭락한 상태다.

이에 파키스탄은 중국에서 25억달러(약 2조9500억원)의 긴급 자금을 받기로 한 것은 물론 사우디아라비아와 UAE에서도 각각 60억달러와 62억달러 규모의 차관이나 원유를 지원받기로 한 상황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파키스탄은 중국에 향후 20년간 400억달러(약 47조2000억원)의 빚을 갚아야 한다.

아울러 칸 총리가 취임 때 약속한 복지 강화를 위해서도 많은 재원이 필요한 상태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