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美-中 관세 전면전... 美 금리인하론 힘 받나
기사입력 2019-05-14 10:37:5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실물경제 부정적 충격 가시화 땐

연준 통화정책 기조 변화 가능성

보스턴, 애틀랜타 지역 연준 총재

“관세 여파 경기둔화땐 인하 고려”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이 ‘관세 전면전’ 양상으로 흐르면서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에도 변수로 떠오르는 분위기다.

미·중 무역갈등이 증폭하면서 미국의 실물경제에 가하는 부정적인 충격이 가시화한다면, 연준으로서는 경기를 뒷받침하기 위해 금리 인하를 고려할 수밖에 없다는 논리다.

연준은 현재 금리 인상은 물론 금리 인하에도 거리를 두면서 당분간 금리동결을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의 에릭 로젠그렌 총재는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관세 충격이 경기 둔화를 초래한다면 기준금리 인하를 포함해서 대응 조치들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로젠그렌 총재는 “관세 파장에 대응하기 위해 반드시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는 뜻은 아니다”라면서 관세 발(發) 충격이 얼마나 장기화할지가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로젠그렌 총재는 올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투표권을 행사하는 지역의 연은 총재 가운데 한 명이다.

미국은 지난 10일부터 2000억달러어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했고, 이에 중국은 내달 1일부터 6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5∼25%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중국산 수입품에 고율 관세가 부과되면 미국 내 소비자가격을 끌어올리면서 소비위축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앞서 애틀랜타 연은의 라파엘 보스틱 총재도 ‘고율 관세’와 관련, 소비자들에게 관세 부담이 전가될 가능성이 켜졌다면서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보스틱 총재는 “지금까지 소비자들은 관세 영향을 완전하게 받지는 않았다”면서도 “금리 인하는 업계가 어떤 선택을 하고, 관세가 얼마나 오랫동안 지속하는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미 CNN방송도 지난주 해설기사에서 “미국과 중국이 무역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연준이 결국 기준금리를 내려야 할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CNN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위협을 관철해 시장 혼란이 다시 불거지면, 무역 전쟁을 촉매로 삼아 자기가 원하던 금리 인하를 끝내 쟁취하는 게 아니냐는 말이 반드시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성장을 끌어올리기 위해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를 거듭 압박해왔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