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양대노총 타워크레인 노조 파업 초읽기…전국 건설현장 90% 이상 영향 우려
기사입력 2019-05-16 06:40:0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소형타워ㆍ임금인상 등 노사 입장차 커…다음달 초 양대 노총 첫 동시파업 예고

 

전국 버스 노사의 임금과 단체협상(임단협)이 극적으로 타결된 가운데 이번엔 건설노조가 파업 초읽기에 들어갔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소속 타워크레인 노동조합이 다음달 초 동시에 파업에 나설 것으로 보여 전국 건설현장 대부분이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우려된다.

16일 노동계에 따르면 한국타워크레인임대업협동조합(조합)과 올해 임단협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노총 한국타워크레인조종사노동조합은 지난 12일 실시한 파업 찬반 투표에서 86% 찬성으로 파업에 들어가기로 결의했다.

조합 측과 임단협 협상 중인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산하 타워크레인분과위원회도 오는 20일부터 이달 말까지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민주노총도 파업 찬성으로 결론이 날 가능성이 큰 상황으로 알려졌다.

실제 파업 전까지 중앙노동위원회 조정절차가 남아 있지만 양측의 입장 차가 워낙 커 파업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크다. 중노위는 오는 20일 1차 조정회의를 열 예정인데 사측은 조정 자체에 응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20일 중노위 조정을 끝으로 노조들이 파업권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중노위 조정이 실패하면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다음달 초 파업에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타워크레인 노조가 동시에 파업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임단협의 최대 쟁점은 소형 무인타워크레인 사용 문제다.

노조 측은 최근 소형 타워크레인 사고가 빈발하고 있는 만큼 임대사들이 소형 타워크레인을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을 단협에 반영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국노총 타워크레인노조 관계자는 “올해 알려진 소형 타워크레인 사고만 8건에 3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면서 “소형 타워크레인이 도심지에 많이 설치되기 때문에 시민 안전도 위협받고 있어 사용을 제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노동계에서는 소형 타워크레인이 건설현장에 확산되면서 타워크레인 기사들의 일자리가 줄어드는 문제도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다.

반면, 사측인 임대조합은 명백하게 경영권 침해 요소가 큰 조항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어떤 장비를 쓸 것인지는 사업주가 판단해야 하는데 이를 단협에 넣는 것은 노측이 경영권까지 간섭하겠다는 의미라는 것이다.

임대조합 측은 “정부가 사용을 허가한 소형 타워크레인을 쓴 것인데 이를 문제 삼는 건 문제가 있다”면서 “소형 타워크레인이 안전에 문제가 있다면 이를 허가해 준 정부에 요구해야 할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임금 인상 폭도 노사 양측의 생각 차이가 크다.

한국노총은 8% 인상안을 제시했고 민주노총은 7%의 인상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사측은 임금 동결로 맞서고 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20일부터 전국 순회총회를 열고 파업 찬반 투표를 할 예정”이라며 “노사 입장 차가 명확하기 때문에 파업 전에 협상이 되기는 쉽지 않은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양대 노총 소속 타워크레인 노조의 동시 파업이 눈앞으로 다가오면서 건설업계도 긴장하고 있다. 최근 타워크레인 업계에서는 노조 조직률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양대 노총이 동시 파업에 나서면 전국 건설현장 상당수의 가동이 여의치 않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전국 타워크레인 설치 현장의 90%가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최근 건설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현장의 타워크레인 기사 상당부분이 양대 노총에 소속돼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권해석기자 haeseok@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