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데스크칼럼] 지방건설사의 악전고투
기사입력 2019-05-24 06:00:2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황윤태 산업1부 차장
   

지방 건설업체들은 경기 침체에 따른 물량 축소로 고민이 많다.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지역 물량 확보를 위해 악전고투를 이어가고 있다.

경남 창원시는 미분양으로 지연되는 재개발 사업의 촉진을 위해 정비사업의 일반분양분을 공공지원 민간임대 사업장으로 전환하는 사례가 나올 정도로 분양시장이 최악이다.

회원3구역 재개발 사업의 경우 일반분양이 고작 4%대 계약에 그치면서 조합과 시공사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으로 전환을 요구하게 됐다.

창원시가 적극적으로 국토교통부에 건의해 공공지원 민간임대사업장으로 지정됐다.

상황이 이렇자 일반분양을 하려던 재개발 사업지에서 분양을 미루고 있다.

지방 건설업체들은 대형공사 분할 발주 추진, 건설공사 실적제한 발주 억제 추진, 지역의무공동도급 확대 추진 등을 요구하며 다양한 방법으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특히, 정비사업의 경우 지역업체 참여시 용적률 인센티브를 확대해 역외업체들과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지자체에서도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대구시는 작년 말에 지역업체 참여시 용적률 인센티브 비율을 기존 15%에서 20%로 확대하기 위해 도시ㆍ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을 변경했다.

지역업체 참여시 용적률 인센티브가 확대되기 전에는 브랜드를 앞세운 대형건설사들이 진출해 지역업체를 누르고 수주한 사례가 종종 있었다.

지역업체 용적률 인센티브 혜택이 확대된 이후 대구에서 처음으로 지역업체와 역외업체의 박빙의 수주전이 벌어져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는 26일 대구 북구 칠성24지구에서 시공사 선정총회가 열린다.

이 총회에서 지역업체와 역외업체의 한판 승부가 벌어진다.

이 수주전의 결과에 따라 향후 이 지역에서 벌어질 수주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구 이외에 부산이나 대전에서도 지역업체들에 용적률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있다.

역외업체들이 브랜드를 앞세워 들어오면서 방어수단으로 지역업체 용적률 인센티브를 선택한 것이다.

하지만, 사업조건보다 브랜드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 정비사업 특성 때문에 지키려는 지역업체와 영역을 확대하려는 역외업체의 경쟁이 불가피하다.

과거 10여년 전에 대형건설사들이 수도권 규제를 피해 지방으로 대거 진출했던 시절이 있었다.

지방의 재개발ㆍ재건축 조합원들은 이름 있는 건설사들이 시공사로 선정되자 집값이 많이 오를 것으로 기대하며 환호했다.

하지만, 결과는 기대와 달랐다.

지방도 공급과잉으로 경기가 침체되면서 사업이 지연되고 결국 시공사 교체 사업지가 대거 발생한 바 있다.

이번 수주전의 결과가 주목되는 이유다.

 

 hyt@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