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LG유플러스, 5G용 차세대 친환경 정류기 개발
기사입력 2019-05-28 10:45:3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LG유플러스는 국내 중소기업 동아일렉콤과 함께 5G용 차세대 친환경 정류기를 개발해 5G 기지국에 적용했다고 28일 밝혔다.

정류기는 한전에서 보내온 교류 전력을 직류 전력으로 바꿔주는 장치로, 기지국에 전기를 공급하는 데 필수적이다.

새로 상용화된 5G 정류기는 고주파 스위칭 회로 및 정밀 제어기술을 적용, 장비 크기를 기존 대비 25% 수준으로 줄였다. 정류 효율성도 기존 90%에서 94%로 4%포인트 높여 정류기 1대당 80W/h, 연간 700kW의 전력을 절감하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연말까지 구축 예정인 5G 기지국 8만개에 적용하면 연간 5천600만kW를 절감할 수 있다”며 “이는 20년생 소나무 386만4천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이산화탄소 감소 효과”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윤오한 액세스담당은 “이번 5G용 고효율 친환경 정류기 개발을 계기로 더욱 안정적인 5G 서비스 제공을 위해 박차를 가하겠다”며 “향후에도 국내 중소 제조사와 상생 기회를 확대해 5G 생태계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태형기자 kt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