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타워크레인노조 파업 이유는
기사입력 2019-06-03 17:59:1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소형타워 급증에 안전ㆍ일자리 모두 위협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타워크레인분과위원회와 한국노총 연합노련 타워크레인조종사노동조합이 내건 요구사항은 임금 인상과 소형 무인타워크레인 사용 제한 등이다.

민노총 건설노조 타워분과는 사측인 한국타워크레인임대업협동조합(임대조합)에 임금 7%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292만8000원인 기본급을 319만5000원으로 올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노총 타워노조는 8% 인금인상안을 제시한 상태다.

하지만, 임대조합은 타워크레인 임대업계의 현실을 감안하면 인상 여력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특히, 3t 미만 소형 무인타워크레인은 접점을 찾기가 더욱 어렵다.

노조들은 사측인 타워크레인임대조합이 소형 타워크레인을 건설사에 임대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단체협약에 반영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최근 소형 타워크레인이 건설현장에 급증하면서 각종 사고가 잇따르고,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한 공식통계는 없지만, 노동계는 올해 8건의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소형 타워크레인이 급증하기 시작한 2016년부터 올해까지는 총 30건의 사고가 일어났고, 이 때문에 올해만 3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건설 노동계 관계자는 “파악이 안 된 사고도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소형 타워크레인을 옆에 두고 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안전 문제와 함께 일자리 감소도 타워크레인 노조 입장에서는 심각한 일이다.

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위 측은 “조합원 2300명 가운데 40% 가까운 조합원이 실업 신세”라면서 “소형 타워크레인에 밀려 평균 6개월에서 길게는 1년까지 일자리 없이 지낸다”고 지적했다.

반면, 임대조합은 경영권까지 제한하는 처사라고 반박한다. 정부가 허가한 타워크레인 임대를 막는 것은 경영권 침해라는 것이다.

임대조합 측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양대 노총은 사업자의 경영권까지 제한하는 요구안으로 극단적 이기주의를 파업으로 관철시키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다만, 임대조합도 정부의 타워크레인 정책이 양대 노총의 파업까지 연결된 측면이 있기 때문에 정부 차원의 대책을 요구했다. 국토교통부가 타워크레인 20년 연식제한 등의 정책을 밀어붙이면서 소형 타워크레인이 급증했고, 노조에 빌미를 준 측면이 있다는 것이다.

노조도 국토부가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건설노조 관계자는 “결국은 국토부가 나서 결론을 내야 하는 일로 보고 있다”면서 “국토부가 소형 타워크레인에 대한 합리적인 대책을 내놓지 못하면 파업을 멈추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권해석기자 haeseok@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관련기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