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한번 충전으로 200㎞ 달릴 수소전기열차 개발한다
기사입력 2019-06-10 09:57:2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현대로템ㆍ현대차, 내년 제작완료 목표

현대로템과 현대자동차가 친환경 수소전기열차 개발에 나선다.

현대로템은 10일 현대차 마북연구소에서 수소전기열차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기술개발을 위한 수소연료전지와 관련 기술을 지원하며, 현대로템은 수소전기열차 제작과 수소연료전지와 차량 간 시스템 인터페이스 개발ㆍ검증을 맡는다. 양사는 별도 기술협업조직도 구성한다.

수소전기열차는 물 이외의 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 친환경 차량이다. 전차선, 변전소 등의 급전설비가 필요하지 않아 전력 인프라 건설과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로템은 저상형 트램 형태의 플랫폼으로 제작 중이며, 수소 1회 충전에 최고속도 시속 70㎞, 최대 주행거리 200㎞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1월 개발을 시작했고, 내년까지 시제열차 제작을 완료할 계획이다.

현대로템은 오는 12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에 참가해 시제품을 선보인다.

현대차의 기술지원을 바탕으로 수소전기트램, 수소전기전동차, 수소전기기관차 등도 추가로 개발할 계획이다.

세계 수소전기열차 소요 규모는 약 6000억원이며, 탄소배출제 도입으로 인한 국내 디젤철도차량의 대체 필요성 등을 감안할 때 앞으로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현대로템은 내다봤다. 김태형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