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두산重, 美 에너지부 공모 ‘미래형 화력플랜트’ 기술과제 2건 선정
기사입력 2019-06-13 09:37:5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미국 내 석탄화력발전소의 미래 발전 모델 제안



두산중공업이 미국 에너지부(Department of Energy)가 공모한 기술과제에 2건이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미국 에너지부는 신재생 에너지 비중이 높아지는 발전 환경에서 석탄화력발전을 신재생 에너지의 보완 수단인 차세대 발전설비로 탈바꿈 시키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공모를 시행했다. 미국에는 현재 총 240GW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가 가동 중이다.

‘석탄 기반의 미래형 화력플랜트(Coal-Based Power Plants of the Future)’란 주제로 진행된 이번 기술공모에서 두산중공업은 △석탄, 가스, ESS 하이브리드 발전시스템 △가스화 하이브리드 청정발전시스템 등 두 건의 기술과제를 통과시켰다. 두산중공업의 미국 내 협력사인 바르엔지니어링, 노스다코다 대학 연구소 등이 이번 공모에 동참했다.

두산중공업은 ‘석탄, 가스, ESS 하이브리드 발전시스템’에서는 1000㎿ 초초임계압 발전기술을 250㎿급으로 축소해 급속 기동 기술을 적용하고 여기에 가스터빈과 ESS를 접목해 신재생에너지 환경에 쉽게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가스화 하이브리드 청정발전시스템’은 태안 IGCC(석탄가스화복합화력발전소)를 통해 확보한 기술로 석탄을 가스화하고 수소와 이산화탄소로 분리한 뒤, 수소는 연료전지 발전에 사용하고 이산화탄소는 포집하는 시스템으로 구성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술과제는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오래된 석탄화력발전소의 새로운 개조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두산중공업은 미국 에너지부의 예산으로 각각 과제에 대한 개념설계와 타당성 조사를 거쳐 2030년까지 실증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송용진 두산중공업 전략혁신부문장은 “에너지 선진국인 미국에서 우리가 보유한 역량과 기술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앞으로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개보수 수요가 많은 상황에서 사업 방향성을 정하는 차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태형기자 kt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