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화물트럭도 공유시대... 中 '만방' 年처리액 120조원
기사입력 2019-06-18 13:48:5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기사 670만명, 화주 180만명 가입

  광활한 대륙, 서비스 획기적 개선

“가동률 높아지고 수입도 늘어나”

 

 

‘트럭판 우버’로 불리는 중국의 트럭 공유 앱 플랫폼인 ‘만방(滿幇)’을 통해 처리하는 화물이 한 해에 약 12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8일 화주(貨主·화물주)와 트럭 기사를 연결해 주는 모바일 앱 플랫폼인 만방에 가입한 중국의 트럭 기사가 670여만명, 화주가 180여만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또 만방을 통해 거래되는 화물의 가치가 연간 7000억위안(약 119조7000억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만방은 면적이 남한의 100배 이상 되는 광활한 중국에서 모바일 앱을 통해 간편하게 화주와 트럭을 연결해 줌으로써 중국의 물류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트럭 기사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수시로 올라오는 화주의 주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전화로 화주와 직접 연결도 가능하다.

화주도 모바일 앱의 지도를 통해 화물 트럭의 위치를 확인해 필요한 트럭 기사와 계약을 맺을 수 있다. 모바일 지급 결제도 가능하다.

만방 그룹은 2017년 중국 양대 트럭 물류 플랫폼이던 윈만만과 훠처방이 합병하면서 생겨났다. 만방 그룹은 합병 이후인 작년 4월 펀딩을 통해 19억달러의 투자를 받았다.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 알파벳의 캐피털G 등의 투자 참여를 이끌어냈다. 투자 유치 직후 만방의 기업가치는 약 90억달러로 평가받았다.

중국의 화물트럭 업계는 95% 이상이 1인 트럭 기사나 소규모 회사들로 구성돼 있어 화주와 트럭 기사를 직접 연결하는 만방 그룹의 영향력이 매우 크다.

트럭 기사 정 모(26)씨는 “과거에는 트럭에 언제 화물이 실을 수 있을지 알 수 없었다”면서 만방 앱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트럭 가동률이 높아지고 수입도 늘었다고 말했다.

만방은 중국의 가난한 지역 가운데 한 곳인 구이저우성에 있다. 만방은 올해 수익 분기점을 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만방은 트럭 판매, 차량 관리, 자동차 금융 및 보험 등 다양한 부대사업을 하고 있다.

장후이 CEO는 “우리의 수익은 다양한 분야에서 나온다”면서 기업 공개 등을 서두르지 않고 이용자들의 충성도를 높이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