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삼척·무안에 4차산업혁명 '스마트 빌리지'…과기부 40억원 지원
기사입력 2019-06-24 17:15:4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삼척 ‘스마트 에너지혁신 마을’·무안 ‘참여형 커뮤니티케어 서비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강원 삼척시 근덕면과 전남 무안군 무안읍에서 4차산업혁명 혜택을 농어촌에서도 향유하는 ‘스마트 빌리지’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작하는 스마트빌리지 조성사업은 읍·면 단위에 지능정보기술을 접목해 농어촌 지역 현안을 해결하고 생활편의를 개선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어촌 특성을 반영할 수 있는 지능정보기술을 발굴하고 마을 주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읍·면별 4∼5개 서비스를 개발해 적용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선정된 2개 읍면에 총 4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삼척시 근덕면에는 ‘지속가능한 스마트 에너지혁신 마을’을 조성한다.

스마트에너지뱅크 서비스로 가구별 실시간 태양광 발전·에너지 소비 현황을 확인해 최적의 전력 활용 방안을 제시한다.

신재생에너지 마을관리 서비스로 마을에서 공동으로 활용하기 위해 공용주차장 일대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량과 노인복지회관의 지열 에너지 현황을 예측하고 관리한다.

ICT(정보통신기술)융합기반 축우관리 서비스로 소의 체내에 바이오캡슐을 투입하고 수집된 체온과 활동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질병, 발정, 분만 등을 예측한다.

마을지킴이 드론 서비스로 고화질 영상촬영 결과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산불 감시, 범죄, 해안가 안전사고 등의 자율비행 영상관제를 추진한다.

무안군 무안읍에는 ‘체험장 기반의 참여형 커뮤니티케어 서비스’를 구축한다.

드론기반 정밀 농업정보 서비스로 농어촌 경작지를 자율 비행하면서 취득한 영상정보를 분석해 농작물 생육상태를 지역 농민에게 제공한다.

양방향 소통 어르신 돌봄 서비스로 독거노인과 복지사 간 정보 소통은 물론, 가정 내 온·습도와 움직임 데이터 등 정보를 수집·분석해 건강관리, 생활물품 주문, 교통편 호출, 민원 등 간단한 어르신 심부름을 지원한다. 안종호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