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말레이시아와 FTA 협상 개시 선언…11월 타결 목표
기사입력 2019-06-27 19:13:3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앞서 필리핀과도 FTA협상 개시…‘신남방’ FTA 추진 가속화



한국과 말레이시아가 27일 양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개시를 선언하고 오는 11월까지 협상을 타결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날 오후 다렐 레이킹 말레이시아 통상산업부 장관과 과천-쿠알라룸푸르 간 영상회의를 통해 한-말레이시아 FTA 협상 개시를 공식 선언했다.

영상회의에서 양측은 지난 3월 한-말레이시아 정상회담에서 FTA 추진에 합의한 이후, 양국의 국내준비 절차가 모두 완료돼 FTA 협상을 개시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양국은 협상을 신속히 추진해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국·아세안(ASEAN)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협상 타결을 선언하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유 본부장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 중 한국의 4대 교역국인 말레이시아와의 경제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우리 수출시장과 글로벌 생산네트워크를 다변화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말레이시아 FTA는 4차산업혁명 공동대응, 한류·할랄 협력 등 경제협력의 토대로서 양국 정책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말레이시아 FTA 협상 개시 선언에 따라 양국은 다음달 11일 쿠알라룸푸르에서 제1차 공식 협상을 개최할 예정이다.

양국 협상 대표단은 1차 협상에서 상품분야 시장개방을 포함, 서비스·투자·경제협력 등 양국 관심분야를 중심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정부는 이달 들어 3일 필리핀과 FTA 협상 개시, 10일 영국과 FTA 원칙적 타결에 이어 20일 러시아와도 서비스·투자 FTA를 개시하는 등 발 빠른 수출 다각화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신남방 국가중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과 FTA 협상을 개시한데 이어 인도네시아와도 5년 만에 재개된 한-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협상을 올해 타결할 계획이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