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칠곡군 전기공사 특혜 의혹" 대구참여연대 감사 요청
기사입력 2019-07-01 17:53:55.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대구참여연대는 경북 칠곡군이 발주한 전기공사 계약이 특정 업체에 편중되는 등 특혜 의혹이 있어 경북도에 감사를 요청했다고 1일 밝혔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칠곡군이 시행한 전기공사 500여건 가운데 410여건이 수의계약으로 체결됐다.

또 410여건 가운데 380여건, 공사 금액으로는 47억원 가운데 44억원이 3개 업체와 계약을 했다.

이는 칠곡군에 있는 62개 전기공사 업체 가운데 이들 업체만 특혜를 누리고 있는 것이라는 게 참여연대의 분석이다.

이와 함께 공사금액이 2천만원을 넘으면 입찰을 해야 하는 규정을 피하기 위해 칠곡군이 공사를 나눠 발주하는 ‘쪼개기’를 한 의혹도 제기했다.

참여연대는 "칠곡군과 업체 간 특수 관계나 보이지 않는 거래 관계가 없다면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감사 청구 이유를 설명했다. 이계풍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