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한목소리
기사입력 2019-07-10 14:21:5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대전시·충남도, ‘혁신도시의 필요성과 방향’ 정책토론회 개최
   

‘혁신도시 지정’이 대전시와 충청남도의 지상과제로 떠올랐다.

그동안 대전시와 충남도는 혁신도시 지정에서 배제되면서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지역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인재 채용 등의 기대효과에서 철저하게 소외됐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전시와 충남도는 10일 국회도서관에서 ‘혁신도시의 필요성과 방향’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열린 토론회는 대전시와 충남도에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피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해 대전·충남 국회의원과 시·도민, 시민단체, 지역 청년 등 500여 명이 참석해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나타냈다.

대전시와 충남도는 세종시 건설, 대덕연구개발특구 개발, 정부대전청사 등의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됐다.

이렇다보니 수도권 공공기관의 혁신도시 이전으로 인한 지역균형발전,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인재 채용 등 혁신도시의 혜택을 전혀 받지 못했다.

혁신도시 효과는커녕 인구 감소와 이로 인한 원도심 쇠퇴 등 경제적·사회적 위기 발생으로 시민들의 박탈감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참석자들은 대전시와 충남도의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퍼포먼스를 연출하며 분위기를 달궜다.

이어 열린 토론회에서는 강영주 대전세종연구원 박사의 ‘혁신도시 시즌2와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조성’ 주제발표에 이어 시민단체와 전문가, 청년대표로 구성된 패널 토론이 펼쳐져 대전시와 충남도의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당위성과 필요성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갈수록 격차가 벌어지는 지역 역차별 문제를 해소하고, 혁신도시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신지역성장거점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혁신도시 시즌2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대전시·충남도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앞으로도 대전시와 충남도는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토대로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역량을 결집시켜 나갈 것”이라며 “참석자들이 보여준 퍼포먼스와 다양한 의견들이 국회와 정부에 충분히 전달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시와 충남도는 다음달 혁신도시 지정 범시민 추진위원회를 구성, 발대식을 개최하고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100만 서명운동’ 등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과 조정식 정책위 의장을 만나 지역 간 소외되지 않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지정 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박경남기자 knp@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