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산업부, 전문무역상사 107개 신규 지정…중기 수출 지원
기사입력 2019-07-10 15:18:4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는 10일 ‘2019 전문무역상사의 날’을 맞아 107개사를 중소기업의 수출을 지원해주는 전문무역상사로 신규 지정했다고 밝혔다.

전문무역상사 제도는 수출노하우와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한 수출 역량이 우수한 기업을 전문무역상사로 지정해 수출 경험이 적은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을 대행 또는 지원함으로써 수출 초보기업의 시장 개척을 돕는 제도다.

이 제도는 1975년 제정돼 2009년 폐지된 후 민간 지정 형태로 운영되다가 2014년 7월 다시 법제화됐다.

올해 전문무역상사는 지난해보다 27.5% 늘어난 306개이며, 이 중 107개사는 이번에 신규로 이름을 올렸다.

신규 지정기업에는 세계한인무역협회 소속 기업 10개사와 해외정부조달기업 2개사, 이베이코리아 등 전자상거래 기업 14개사가 포함돼 중소기업이 보다 다양한 해외 유통망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전문무역상사의 중소·중견기업 수출 대행금액은 지난해 대비 27.7% 늘어난 59억달러를 달성할 전망이다.

이상준 산업부 무역진흥과장은 “앞으로 무역상사와 제조기업간 업종간 간담회 개최 확대, 지속적인 인센티브 발굴, 우수 전문무역상사에 대한 포상 등 전문무역상사 관련 제도를 더욱 활성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부미기자 boomi@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