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마약과의 전쟁’ 필리핀, 3년간 6600명 사망-24만명 체포
기사입력 2019-07-11 17:07:4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필리핀에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한 직후인 2016년 7월부터 마약과의 전쟁을 벌이면서 지금까지 24만명 이상이 체포되고, 66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오스카 알바얄데 필리핀 경찰청장은 2016년 7월부터 지금까지 마약과의 전쟁으로 24만565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또 경찰과의 총격전으로 최소 6600명이 숨졌다고 말했다.

알바얄데 청장은 “마약과의 전쟁 사망자는 체포된 용의자에 비하면 2.6%에 불과하다”면서 “단속 과정에서 용의자가 저항하면 총격을 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인권단체는 마약과의 전쟁 과정에 재판 없이 사살하는 이른바 ‘초법적 처형’ 등으로 희생자는 경찰이 발표한 숫자의 4배는 된다며 인권침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국제사면위원회(AI)는 지난 8일 보고서에서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이 ‘대규모 살인 사업’이라고 비난하며 유엔 인권위원회 차원의 조사를 촉구했다.

AI는 보고서에서 2018년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필리핀의 ‘킬링필드’가 된 불라칸주에서 마약과의 전쟁 과정에 숨진 27명을 조사한 결과, 경찰이 증거와 보고서를 조작해 살인을 정당방위로 위장한 경우들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도 지난 1일 보고서에서 “경찰관들이 살인을 정당화하려고 마약과 총기 등 가짜 증거를 만들어내는 사례들이 있었다”면서 경찰의 설명을 신뢰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