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창고같은 회의실 불러 인사도 안해…日, 무역협의서도 韓 '홀대'
기사입력 2019-07-12 17:17:5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평소엔  ‘극진한 환대’  자랑하던 日,  한국 대표단 맞아서는 ‘의도적 홀대’

한국 대표단 입장땐 목례도 없이 정면만 응시

창고인듯 의자 쌓여있는 회의실엔 정리안된 전선에 기자재 파편

 

12일 오후 도쿄의   일본 경제산업성 별관 1031호.

한일 양국 정부가 일본 정부의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와 관련한 첫 실무회의를 연 이 곳에는 일본 정부의 의도적인  ‘홀대’가 곳곳에서 감지됐다.

화이트 보드 1개를 배경으로 테이블 2개와 의자가 덩그렇게 놓인 이 곳은 ‘회의실’이라기 보다는  차라리  ‘창고’에 가까운 공간이었다.

회의장 내부 귀퉁이에는 간이 의자가 쌓여있었고, 이동형 테이블은 포개져 한쪽켠에 놓여져 있었다.

바닥에는 정리되지 않은 전선이 삐쭉 튀어나와 있었으며 곳곳에서는 파손된 의자나 책상 등 기자재의 조각들이 흩어져 있었다.

이날 회의가 일본 정부가 지난 4일 고순도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3대 핵심소재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단행한 이후 처음 열리는 자리인 까닭에 양국의 국민적 관심이 쏠린 자리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아무리 너그러운 마음으로 봐도 회의 장소로는 적절치 않아 보였다.

일본 정부는 참가자들의 뒷면에 있는 화이트 보드에  ‘수출관리에 관한 사무적 설명회’라는 일본어를 프린트한 A4용지 2장을 이어 붙여놨다.

한국이 주장한 ‘협의’의 자리가 아니라 단지 자신들의 보복 조치를 한국에 설명하는 자리일 뿐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 종이가 붙은 화이트보드에는 ‘1031호용 보드’라는 파란색 글자가 적혀 있어 주최측 일본의 ‘무성의함’을 강조했다.  양측 참가자들이 앉는 테이블에는 참가자들의 이름표 조차 없었다.

평소 ‘오모테나시(일본 문화 특유의 극진한 대접)’를 강조하던 일본이 이번 회의에서 얼마나 ‘극진한 홀대’를 했는지는, 한국측 참가자들이 도착한 순간 극명하게 드러났다.

회의장에는 경제산업성의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과 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이 먼저 도착했는데, 이후 우리정부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과 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회의장에 입장할 때는 자리에 앉은 채 정면만 응시했다.

회의의 ‘호스트’ 역할을 한 일본측은 한국측 참석자들에게 악수를 권하지도 명함을 내밀지도 않았다.

특히 일본인 참석자들은 한국측과 달리 넥타이와 양복 정장을 입지않고 셔츠 차림이었다. 일본 정부가 실시 중인  ‘쿨비즈’에 맞춘 것이지만, 셔츠까지 걷어올린 모습에서는상대에 대한 배려는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이날 회의는 발언이 시작되기 전 1분만 취재진에게 공개됐 는데, 양측은 한마디도 서로에게 건네지 않고 눈인사도 하지 않은 채 정면만 응시했다. <연합>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