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수출입銀, 건설사와 방글라데시 인프라 담당자 ‘상호교류’ 제공
기사입력 2019-07-17 13:49:1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수출입은행은 1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방글라데시 인프라 투자 프로모션(Bangladesh Infrastructure Investment Promotion)’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우리 기업의 방글라데시 인프라 시장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수은과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HSBC, 법률사무소 셔먼 앤 스털링(Shearman & Sterling) 등 4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한국의 건설사, 인프라 공기업 주요 관계자들과 방글라데시 재무부, 전력에너지광물부, 전력청(BPDB), 페트로방글라, PPP청(PPPA), 투자개발청(BIDA), 그리고  국제금융공사(IFC), 아시아개발은행(ADB)의 방글라데시 담당 주요 인사 등 총 150여 명이 참석했다.

최근 방글라데시는 한국 건설사의 주요 진출 기업으로 부상하고 있다. 전통적 수주 텃밭이던 중동에서 동남아시아로 한국기업의 전략시장이 옮겨가는 상황에서 인프라 수요가 높고 법·제도 환경이 양호하기 때문이다.

이날 행사에서 수은은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대외경제협력기금(EDCF)과 수출금융, 지분투자 등 방글라데시 인프라사업에 지원이 가능한 수은만의 다양한 금융지원 모델을 제시했다

KIND는 한국기업이 방글라데시 인프라사업 개발에 진출할시 KIND의 타당성조사(F/S) 지원과 지분투자 등을 통한 사업개발 전략을 설명했다.

HSBC와 셔먼 앤 스털링(Shearman & Sterling)은 각각 방글라데시 인프라 시장동향과 주요 법률이슈에 대해 소개했다.

방글라데시 전력청(BPDB), PPP청(PPPA) 및 인프라개발공사(IDCOL)는 발전·도로·항만 등 방글라데시의 주요 인프라 후보사업과 민관협력사업(PPP) 추진 절차  등을 자세히 소개했다.

IFC와 ADB는 방글라데시 인프라 사업 금융지원 경험을 소개한 후, 방글라데시 사업 진출시 주요 리스크와 금융지원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방글라데시측은 한국기업들과 발전·도로·항만·철도 등의 사업 협력을 위한 기관별 ‘직접대면 네트워킹 미팅’도 가졌다.

수은 관계자는 “방글라데시는 최근 3년간 연 7%대 경제성장률과  재정건전성, 양호한 PPP 법·제도 환경 등으로 인프라시장 잠재력이 풍부한 국가다”면서 “수은이 지난해 방글라데시를 핵심전략국으로 지정하고, 다수의 우리 기업들도 타겟(target)국가로 선정하는 등 최근 방글라데시 인프라시장이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홍샛별기자 byul0104@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