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상반기 벤처투자 1조8천966억원…상반기 기준 최고기록
기사입력 2019-07-18 15:23:45.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전년 동기 대비 16.3% 증가…“올해 4조원 무난히 달성”

 

벤처투자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올해 상반기 신규 벤처투자액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18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벤처투자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벤처 투자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1조6천327억원)보다 16.3% 증가한 1조8천996억원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다.

이는 지난해 투자액 3조4천249억원의 절반(55.5%)을 넘는 것으로, 올해 목표인 4조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중기부는 예상했다.

중기부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실시한 추가경정예산에서 모태펀드 재원투입을 8천억원으로 늘려 벤처투자환경이 크게 개선됐다”고 풀이했다.

또한 창업투자회사 설립자본금을 50억원에서 20억원으로 낮추고, 벤처캐피털에 대한 지속적인 세제 혜택을 제공한 것도 효과를 봤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9개 스타트업이 모태펀드가 출자한 벤처펀드의 투자를 받아 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인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도 했다.

업력별로는 창업 7년 이내 기업에 대한 투자가 전체 74.2%인 1조4천98억원으로, 투자 비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 65.7% 대비 8.5%포인트 높아졌다.

창업 7년 이상 후기기업 투자가 감소한 반면 3년 이내 초기기업이나 3~7년 중기기업 투자가 모두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바이오·의료 등 생명공학과 정보통신(ICT) 분야가 각각 전체 투자의 27.5%, 24.6%를 차지했다. 유통·서비스 분야 투자 비율은 18.8%였다.

한편 올해 상반기 벤처펀드 결성 규모는 1조3천1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 감소했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벤처투자가 연속적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어 고무적”이라면서 “제2 벤처 붐을 가시화하고, 창업기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스케일업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안종호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