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서울시, 한옥 등 건축자산 적극 발굴 나선다
기사입력 2019-07-29 14:54:4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서울시 건축자산 진흥 시행계획’ 수립...오는 2022년까지 단계적 추진
   
우수건축자산으로 등록된 서울 영등포구 대선제분 공장 전경.

 

서울시가 한옥 등 서울 내 역사·문화 건축자산을 전면 발굴한다.

서울시는 ‘서울시 건축자산 진흥 시행계획’을 수립했다고 29일 밝혔다. 오는 2022년까지 3대 실천과제와 11개 전략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건축자산은 ‘한옥 등 건축자산의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현재와 미래에 유효한 사회·경제·경관적 가치를 지니고 있는 자산을 말한다. 한옥 등 고유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갖고 있거나 국가의 건축문화 진흥 및 지역의 정체성 형성에 기여하고 있는 건축물·공간환경·기반시설 등이 포함된다. 단, ‘문화재 보호법’에 따라 지정·등록된 문화재는 제외된다.

이번 실행계획은 ‘한옥 등 건축자산의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수립하는 기본계획으로, 시는 지난 2년 동안 관계 부서 간 회의와 광역건축위원회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서울의 건축자산 특성을 반영했다.

시는 이번 시행계획을 통해 그동안 보존을 위해 건축자산을 규제했던 방법에서 적극적인 활용을 돕는 방법으로 관리 방식을 전환한다. 동시에 기존 한옥은 물론 근·현대 건축물과 공원·시장과 같은 공간까지 건축자산의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계획을 통해 건축자산 소유주가 ‘보전’을 ‘경제적 손실’이 아닌 ‘자산화 기회’로 인식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건축자산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선 시는 내년 6월까지 서울 전역의 건축자산 발굴조사를 마치고, 우수건축자산 등록을 늘려 건축특례 적용이 가능한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손기정기념관, 낙산공원, 장충체육관 등 공공이 소유한 건축자산 50여곳부터 우수건축자산 등록을 위한 절차를 추진한다.

현재 서울 내 우수건축자산은 3개(체부동 성결교회, 대선제분 영등포 공장, 켐벨 선교사 주택)에 불과하다. 우수건축자산으로 등록되면 최대 1억원의 수선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건물의 특성을 유지하는 범위 내에서 건폐율·높이·조경면적 등의 항목에서 건축특례를 적용받을 수 있다.

또 북촌 등 11개 한옥밀집지역을 시작으로 ‘건축자산진흥구역’을 면단위로 확대·지정해 수선과 환경정비를 동시에 지원한다.

이 밖에 시는 지난 4월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내에 설치한 건축자산처를 통해 이번 계획에 대한 실행력을 높일 방침이다. 이 전담조직은 건축자산형 재생사업과 매입활용사업, 건축자재센터 운영 등을 맡게 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최근 도시재생정책의 패러다임이 ‘오래된 장소와 공간의 가치 재인식’으로 전환되고 있는 만큼 북촌 등의 경험을 토대로 서울 전역의 건축자산 지원 정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진주기자 ohpearl@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