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화성 국제테마파크 재추진 첫발…투자협약 체결
기사입력 2019-07-30 13:20:3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경기도·화성시·수공·신세계프라퍼티 MOU…사업비 4,6조원

 

어드벤처월드·쥬라지월드 등 조성…2026년 1단계 개장

 세계적인 테마파크와 휴양·레저시설을 갖춘 경기도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이 다시 추진된다.

 경기도와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 ㈜신세계프라퍼티, ㈜신세계건설은 30일 경기도청에서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서철모 화성시장,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이사, 윤명규 신세계건설 대표이사가 서명했다.

이번 협약은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이 화성 국제테마파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개발구상안에 따르면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4조6000억원을 투입해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송산그린시티 내 동측부지 418만9100㎡에 조성된다.

테마파크는 최첨단 IT 기술을 접목한 놀이기구 중심의 ‘어드벤처 월드’, 사계절을 즐기는 휴양워터파크 ‘퍼시픽오딧세이’, 공룡알 화석지와 연계한 공룡테마 ‘쥬라지월드’, 장난감과 캐릭터로 꾸민 키즈파크 ‘브릭&토이 킹덤’ 등 4가지 컨셉트로 구성된다.

이밖에 호텔(1000실), 전문 쇼핑몰, 골프장(18홀), 주거단지(공동주택 6283, 단독주택 530가구) 등 세계적 수준의 복합 리조트형 테마파크를 갖춘 관광도시로 조성될 예정이다.

도와 화성시, 수자원공사는 관광단지 지정 및 조성계획 승인 등 인허가를 마치고 2021년부터 부지 조성 공사를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2026년 1단계 개장과 2031년 그랜드 오픈이 목표다.

도는 화성 국제테마파크가 일본, 중국, 싱가포르의 세계적인 테마파크와 경쟁하고 아시아 최고를 지향하는 글로벌 테마파크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 지사는 협약식에서 “지난 10년간 투자자를 찾지 못해 표류한 사업이 이제 접점을 찾아 다행”이라며 “더는 도민과 국민에게 희망고문을 하지 않고 최대한 신속하게 추진돼 성공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업은 2007년부터 추진됐지만 우여곡절이 많았다.

애초 경기도의 기획으로 유니버설스튜디오를 본뜬 5조원 규모의 USKR(유니버설스튜디오 코리아리조트) 사업이 수의계약 형식으로 추진됐지만 2013년 시행사 자금난으로 사업계약이 취소됐다.

이후 2015년 박근혜 정부의 대선공약으로 선정돼 재추진됐으나 지난해 1월 수자원공사가 유니버설스튜디오코리아 컨소시엄과 사업 협약 기한을 연장하지 않기로 하면서 다시 중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지난해 문재인 정부가 재추진하기로 하면서 세번째 기회를 얻었고, 지난해 8월 재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다시 시동이 걸렸다.

이어 수자원공사는 올해 2월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으며 도와 화성시, 수자원공사는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국제테마파크의 신인허가 추진에 협력해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도와 화성시는 인허가 추진을 위한 행정지원을, 수자원공사는 사업추진을 위한 용지 공급 및 행정지원을, ㈜신세계프라퍼티와 ㈜신세계건설은 랜드마크시설 개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고용창출, 상생협력, 공공기여 등을 위해 공조할 계획이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