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日 제조업 2분기 실적 '10년來 최악'
기사입력 2019-07-30 16:52:3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일본의 상장 제조업체는 3곳 중 2곳꼴로 올 2분기(4~6월) 실적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29일까지 올 2분기 결산실적을 발표한 상장 기업 151곳(금융 등 제외)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제조업체의 경우 68%인 53곳의 순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줄었다. 이 같은 순이익 감소 업체 비율은 세계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 있던 2009년 2분기(73%) 이래로 가장 높은 것이다.

반면에 비제조업체는 순이익이 늘어난 곳이 44%, 줄어든 곳이 55%를 차지해 그나마 선방한 편이었다.

일본 제조업체의 올 2분기 실적 악화는 미·중 무역 마찰에 따른 중국의 경기 둔화가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중국 시장 의존도가 높은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 파낙은 올 2분기 순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48% 급감하며 4개 분기째 감소세를 기록했다. 이 회사 야마구치 겐지 사장은 “미·중 무역 마찰의 격화로 중국 고객의 관망세가 강해졌다”며 주력 제품인 공장자동화 설비의 주문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또 건설장비 업체인 고마쓰는 중국과 아시아 시장의 올 2분기 건설기계 매출이 각각 30% 줄어 전체적으로 순이익이 25% 떨어졌다. 회사 측은 아시아권에서 대형 선거가 잇따라 공공 발주 공사가 미뤄진 상황에서 중국의 경기둔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정밀기계 업체인 일본정공은 공작기계 등에 쓰이는 베어링 등 부품 주문이 줄어 올 2분기 순이익이 절반으로 꺾였고, 센서가 주력인 키엔스는 9년 만에 분기 순이익 감소를 기록했다.

닛케이는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도 일본 기업의 영업 환경이 악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감세 정책에 따른 경기 하방 지지 효과가 약화하고, 유럽에서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둘러싼 움직임이 경기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닛산자동차는 미국 시장의 판매 부진으로 올 2분기 순이익이 90%대, 미쓰비시자동차는 유로화 약세 영향으로 70%대 감소했다.

닛케이는 일본 상장 기업 중 실적 비중이 큰 도요타자동차가 8월2일, 소프트뱅크그룹이 8월7일 2분기 실적을 발표한다며 두 기업 실적이 전체 상장기업의 순이익 증감 추세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