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기습적인 폭우… 신월동 빗물배수시설 근로자 덮쳤다
기사입력 2019-07-31 16:07:2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1명 사망, 2명 실종… 수문 개방 알릴 시스템마저 미흡



쏟아진 폭우로 서울 양천구 신월동 빗물배수시설 공사장 근로자 1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근로자들은 하류 구역의 일상점검을 진행 중이었지만, 빗물을 저장해 흘려보내는 상류 구역에서 갑자기 쏟아진 폭우가 허용치를 넘어서면서 수문이 개방됐고 근로자들은 물살에 휩쓸렸다.

수문의 개방 여부는 하류 구역에서 알 수 없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사고 예방시스템이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서울 양천소방서는 31일 오전 8시24분 서울 양천구 신월동의 빗물 저류시설에서 작업자 3명이 고립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고립된 작업자 가운데 협력업체 직원인 구모씨는 심정지 상태로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구씨와 함께 작업하던 시공사 직원 안모씨와 미얀마 국적 협력업체 직원 등 2명은 계속 수색 중이다.

근로자 3명은 이날 오전 7시40분께 일상 점검 업무를 위해 지하 40m 깊이의 수로에 들어갔다가 폭우로 갑작스럽게 불어난 물을 피하지 못해 고립돼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심 저지대의 침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조성된 빗물배수시설은 저류시설에 일정 수위 이상의 비가 오면 자동으로 개폐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날 사고는 시범운영 과정에서 수문 개폐 수위를 설계치인 70%보다 20% 낮은 50% 이상일 때 지하로 빗물을 내려 보내도록 조정했고, 기습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수문이 자동으로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폭우가 안타까운 사고로 이어졌다”며 “대피할 곳이 있었지만, 갑작스러운 폭우로 미처 대비를 하지 못해 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공사는 2013년 5월에 시작돼 준공을 앞두고 있다.

 

한형용기자 je8day@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