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구글, 유동성 현금 138조원... 애플 제치고 1위
기사입력 2019-08-01 17:08:3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이 애플을 제치고 현금을 가장 많이 보유한 기업에 올랐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3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10년 넘게 ‘현금왕’ 타이틀을 보유해 온 애플이 알파벳에 의해 왕좌에서 밀려났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구글은 2분기에 현금과 유가증권 등의 보유액이 1170억달러(약 138조5000억원)를 넘어섰다고 보고했다. 이는 애플이 지난 30일 2분기 실적 발표에서 공개한 현금 보유액 1020억달러(약 120조7000억원)를 뛰어넘은 것이다.

애플은 한때 1630억달러(약 192조9000억원)에 달하는 현금을 보유한 적도 있으나 최근 들어 적극적으로 이를 줄이려 노력해왔다. 6년 전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이 애플의 막대한 유보금에 대한 비판에 나선 것을 시작으로 투자자들의 압박이 있었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투자자는 회사가 막대한 유동성 자산을 쥐고 있기보다는 그 돈으로 자사주를 매입하거나 주주에게 배당금으로 나눠주는 것을 선호한다.

애플은 이런 비판이 쏟아지자 최근 18개월간 자사주를 매입하고 배당금 지급에 나섰다. 또 연구개발(R&D) 예산도 최근 18년간 가장 높은, 매출의 15%까지 끌어올렸다.

반면 알파벳은 현금 유보금을 더 늘려가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데 이를 써왔다. 알파벳은 또 지난해 뉴욕에 여러 개의 구글 사무실 공간을 마련하거나 데이터 센터를 건설하기 위한 부동산 매입에 250억달러(약 29조6000억원)를 쓰기도 했다.

알파벳은 그동안 자사주 매입에 거의 돈을 쓰지 않았으나 곧 이런 관행이 바뀔 수도 있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전했다. 알파벳의 이사회가 최근 자사주 매입용 예산에 250억달러를 추가하도록 승인한 바 있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알파벳은 자사주 매입을 위한 재원으로 375억달러를 확보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