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KT, 금융 전용 클라우드 선봬
기사입력 2019-08-06 09:58:1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KT가 금융회사를 위한 ‘퍼블릭 금융 클라우드’를 구축했다. 서울 양천구 목동 IDC센터에서 직원들이 KT 금융 클라우드를 홍보하고 있다.[KT 제공]

 

KT(회장 황창규)가 금융회사를 위한 ‘퍼블릭 금융 클라우드’를 구축했다. 금융정보 클라우드 활용 확대를 통해 금융전용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목표다.

KT는 6일 기자 설명회를 열고 서울 양천구의 ‘목동IDC2센터’에 금융 전용 클라우드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국내 첫 민간 금융 클라우드인 KEB하나은행의 ‘GLN플랫폼’을 비롯해 ‘제로페이 포인트 플랫폼’ 등 다양한 금융 관련 서비스가 수용된다.

 

금융권 전반에 걸쳐 클라우드 도입 확대가 예상돼 KT는 금융 부문 디지털 혁신을 위한 전문 컨설팅과 규제기관 수검 지원 등 관련 서비스를 계속 확보할 예정이다.

‘금융 클라우드’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ICT 기술이 금융에 도입돼 금융회사의 디지털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날 선보인 퍼블릭 환경에서의 KT 금융 전용 클라우드가 추가되면서, 금융사를 위한 KT의 클라우드 상품 라인업은 △기업전용 클라우드(프라이빗) △독립형 클라우드(VPC, FSDC/프라이빗) △금융 전용 공용 클라우드(퍼블릭)로 확대됐다.

김주성 KT 클라우드 사업담당 상무는 “오늘 금융규제 환경을 완벽히 준수한 KT 금융 전용 클라우드를 선보인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국내 금융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종호기자 jho@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