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美-中 무역전쟁 확전 우려에… 국제유가 급락, 금값은 초강세
기사입력 2019-08-06 16:54:55.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국제 유가는 5일(현지시간) 비교적 큰 폭으로 내렸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1.7%(0.97달러) 하락한 54.6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이날 오후 4시10분 기준 배럴당 3.1%(1.92달러) 내린 59.9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환율 부문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위험자산’으로 분류되는 원유의 투자심리도 크게 위축됐다는 분석이다.

반면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값은 강세를 보이면서 1,500달러 선을 눈앞에 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1.3%(19달러) 상승한 1,464.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3년 5월 이후 6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