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해외진출기업 국내 유턴 쉬워진다”…정부, 인정 기준 완화
기사입력 2019-08-12 11:27:4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해외 사업장을 25%만 줄이고 국내로 복귀해도 ‘유턴기업’으로 인정받는 등 기준이 대폭 완화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부터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유턴기업 선정을 위한 국내·해외 동일제품 생산기준, 해외사업장 축소 기준을 완화한다고 12일 밝혔다.

정부로부터 유턴기업으로 선정되면 법인세·관세 세제감면, 입지·설비보조금, 고용보조금 등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유턴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으로 유턴기업 선정을 위한 해외-국내 동일제품 생산기준(시행령), 해외사업장 축소 기준(시행규칙)이 완화될 전망이다.

지금까지는 해외에서 생산하던 제품과 국내복귀 후 생산하는 제품이 한국표준산업분류상 동일한 세분류(4단위)에 속해야 유턴기업으로 인정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동일한 소분류(3단위)에 속해도 가능하게 된다.

예를 들어 해외에서 유선전화(유선통신장비, 세분류코드 2641)를 만들던 기업이 국내에 복귀해 휴대전화 부품(무선통신장비, 세분류코드 2642)을 제조하더라도 모두 통신장비 제조업(소분류코드 264)으로 간주돼 유턴기업으로 인정받게 되는 것이다.

산업부는 유턴기업이 생산품목을 다변화 할 수 있도록 허용함으로서 보다 많은 기업이 국내복귀 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외사업장 축소기준도 완화된다. 지금까지는 해외사업장 생산량을 50% 이상 축소해야 유턴기업으로 인정받았지만 앞으로는 25%만 축소해도 유턴기업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된다.

과거에는 해외사업장 축소 후 국내 복귀하는 경우 해외사업장 생산량의 50%이상을 축소해야하기 때문에 축소 후 복귀 기업이 많지 않았던 것이 현실이다.

이번 개정으로 기업의 해외 사업장 축소 부담이 완화됨에 따라 해외사업장을 축소하고 국내에 신·증설 투자를 하는 기업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는 “이번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의 시행으로 보다 많은 해외진출기업들이 국내에 복귀해 유턴투자를 할 것으로 보고, 적극적 유치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부미기자 boomi@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