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청주시 ‘도시계획시설 난개발대책 거버넌스’ 출범…첫 회의
기사입력 2019-08-19 18:32:47.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한범덕 시장 “토론 통해 최선의 선택 찾아 달라, 합의안 존중”



내년 7월 도시계획에서 해제되는 공원 등의 개발·보전 대책을 논의할 ‘청주시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난개발대책 거버넌스’(이하 거버넌스)가 19일 출범했다.

시는 이날 시 관계자 3명, 도시공원대책위원회 등 시민단체 4명, 녹색청주협의회 2명, 전문가 3명, 시의원 3명 등 총 15명으로 거버넌스를 구성해 1차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한범덕 청주시장은 “해제되는 도시계획시설을 최대한 보전하자는 원칙은 같지만, (시와 시민단체 등이) 차이를 보인 방법론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거버넌스를 구성했다”며 “토론을 통해 최선의 선택을 찾아달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거버넌스 운영방안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거버넌스 운영 기간은 우선 3개월로 정했다.

매주 월요일 회의를 열어 도시계획에서 해제되는 시설 가운데 도시공원 매입 등 시의 예산이 들어가는 사업의 추진 여부를 우선 논의하기로 했다.

또 시장은 거버넌스의 합의안을 존중하기로 했다.

거버넌스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전문가 1명, 시민대표 1명, 시의원 1명, 시 1명 등 6명으로 실무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시와 시민단체 등의 불필요한 마찰이 일지 않도록 시와 거버넌스 위원은 도시공원의 민간개발을 홍보하거나 반대하는 등의 홍보 활동도 중단하기로 했다.

1999년 헌법재판소는 2000년 7월을 기준으로 20년 이상 목적대로 개발하지 않는 도로, 공원, 녹지 등은 도시계획에서 해제하라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내년 7월 청주에서 도시계획에서 해제되는 시설은 도로 410곳, 녹지 64곳, 공원 38곳, 저수지 19곳, 광장 8곳, 주차장 3곳, 유원지 1곳 등 총 543곳이 있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