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김용범 기재부 차관 “韓 금융시장, 외부충격 완충 여력 갖춰”
기사입력 2019-08-26 11:23:3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6일 “우리 금융시장은 과거에 비해 크게 개선된 대외건전성을 바탕으로 외부 충격을 완충할 수 있는 충분한 복원력과 정책 여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확대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최근 대외 상황 등에 과도하고 지나친 불안 심리를 가지기보다는 글로벌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현 상황을 차분하고 냉정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단기간에 글로벌 악재가 중첩돼 우리나라뿐 아니라 국제금융시장 전반에 안전 자산에 대한 선호가 확산하면서 주요국 증시 동반 하락, 국채금리 하락, 달러와 엔화 강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국제금융시장 변동성은 당분간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김 차관은 국내 금융시장이 이런 국제 위험 요인으로부터 일시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 있겠지만, 이를 완충할 수 있는 복원력과 정책 여력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외환보유액과 순대외채권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며 “우리의 국가신용등급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고, 국가의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크게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물경제 측면에서는 “대외 여건이 당초 예상보다 악화하며 성장 경로상 하방 위험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친환경차·바이오헬스 등 신성장 품목 수출이 꾸준히 증가 중이고 신규벤처투자도 지난달 2조3739억원까지 확대되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차관은 “고용시장이 전반적으로 회복 흐름을 지속하는 가운데 가계소득도 2분기 들어 1분위(하위 20%) 소득까지 증가로 전환했다”며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서도 국산화를 위한 우리 기업의 투자 확대와 대체 수입처 확보, 정부의 다양한 지원정책 등이 보완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대내외 여건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인식으로 금융시장 안정·경제활력 제고·일본 수출규제대응 등 3가지 방향에서 총력을 다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내비쳤다.

김 차관은 “세계 경제가 저성장·저물가·저금리의 뉴노멀(New Normal) 시대에 접어들며 정책당국의 대응이 도전받고 있으며 국제금융통화체계의 신뢰성과 유용성도 의심받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우리 경제가 외부의 어떤 충격에도 흔들리지 않는 경제로 거듭나도록 비장한 각오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재현기자 lj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