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홍남기, 페북에 첫글…"소재부품 자립은 시대적 소명"
기사입력 2019-08-28 19:29:3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자립화는 시대적 소명”이라며 "국내 기업 간 분업적 밸류체인이 제대로 착근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처음으로 올린 글에서 "1986년 말 경제기획원에서 수습사무관으로 공직을 시작했을 때 가장 큰 현안은 대일무역역조 개선으로, 소재·부품·장비 자립화를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일했던 기억이 생생하다"고 말했다.

그는 "거의 한 세대가 지나 경제부총리로, 이번 일본의 경제적 보복 조치를 맞이했는데, 한 세대 전 그 숙제를 풀지 못해 소재·부품·장비 자립화 대책을 다시 세워야 하는 지금의 현실을 정말 반성하고 통회한다"고 밝혔다.

그는 "2000년 이후 한국은 누적기준 7천억달러의 무역흑자를 기록했지만, 일본에 대해서는 4천500억 달러의 누적 적자를 보였다"면서 "소재·부품·장비 등 중간재의 대일의존도가 너무 높다 보니 소위 전형적 ''가마우지 경제'' 형태를 보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부총리는 "탄탄한 국제분업구조를 다져가야 교역에 따른 교역국 모두 후생이 증가한다는 것은 경제의 기본원리나 그 고리를 언제나 자의적으로 끊는 것을 무기화한다면 문제는 달라진다"면서 "이것이 지금 우리가 일본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수입구도를 근본적으로 바꿔나가야 하는 절체절명의 이유"라고 말했다.

그는 "한 세대가 지나도 풀지 못한 밀린 숙제를 이번에는 꼭 해내자는 엄중한 소명 의식과 비상한 각오로 이달 초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을 내놨다"면서 소재·부품·장비 특별회계 신설,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생태계 구축, 소재부품 장비 경쟁력위원회 신설 등이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가 확실하게 추진되도록 담보하는 제도적 장치라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간 건강한 상생 생태계구축이 관건이란 말을 현장에서 많이 듣는다"면서 "이번만큼은 수요-공급기업 간 수직적 협력모델은 물론, 수요-수요기업 간 수평적 협력모델도 확실하게 구축해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분야에 국내 기업 간 분업적 밸류체인이 제대로 착근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는 일본의 이번 조치로 인한 어려움을 다 이겨낼 것"이라며 "국제통화기금(IMF) 위기 극복,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 등 우리 국민들에게 위기를 극복해내는 특유의 DNA가 있음을 확신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위기라는 단어는 위험과 기회로 구성돼 있다"면서 "이는 위기라는 것이 극복하지 못하면 정말 위험으로만 남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곧 기회이기도 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홍 부총리는 "그간 특정 국가에 중간재를 과도하게 의존했던 것은 가공무역, 조립무역 중심의 압축성장이라는 빛 뒤에 감춰진 한국경제의 그림자이기도 했다"면서 "이제 그림자를 확 걷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10년 뒤, 한세대 뒤 우리 후배공직자들이 또다시 소재·부품·장비 자립화 대책을 만들기 위해 밤샘하지 않도록 이번에는 확실하고도 가시적인 성과를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편집국기자 info@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